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블로거 간담회] VR 미디어 소셜 플랫폼 N-스타로 VR 생태계 확장을 노리는 FX기어의 눈 VR 발표회...

본문

반응형

가상 현실이 주목받으면서 다양한 VR 기기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데요.
5월 30일 저녁 VR 헤드셋인 눈 VR(NOON VR)을 선보인 FX기어의 블로거 간담회에 다녀왔습니다.

2004년에 사업을 시작했다는 FX기어는 컴퓨터그래픽 관련 기업으로 출발해 현재는 VR과 AR에 집중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눈 VR보다는 VR 미디어 소셜 플랫폼 N-스타가 돋보인... FX기어 NOON VR 블로거 간담회 후기...


컴퓨터그래픽 그러니까 소프트웨어에서 출발한 기업이 왜 눈 VR 같은 헤드셋, 즉 하드웨어를 선보였나 했더니 눈 VR보다 그들이 더 주목하는 N-스타(N-Star)를 필두로 한 눈 VR 플랫폼인 것 같더라고요.



눈 VR을 준비했을 FX기어에겐 미안한 얘기지만, 사실 눈 VR 헤드셋 자체는 그리 특별할 게 없습니다.

G5 같은 안드로이드폰부터 아이폰 까지 4.7인치 이상의 모든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는 유연함을 품고 있긴 하지만, 구글의 카드보드와 마찬가지로 스마트폰을 디스플레이이자, 가속도 센서 등으로 활용해 사용자에게 VR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것 말고는 그리 특별할 게 없는 느낌입니다. 일단 첫 인상으로는요.



제공하고 있는 콘텐츠의 입체감이 경쟁 모델대비 더 뛰어나고, 시선을 트래킹하는 속도가 빨라 어지럼증 등이 덜하다는 게 강점이라고 하는데 이 부분은 좀 더 써보고 말씀드릴 수 있을 듯 하니 일단 지금은 넘어가기로 하고 다시 N-스타 얘기를 해보려 합니다.

사실 눈 VR 자체보다 N-스타로 대표되는 VR 미디어 소셜 플랫폼이 FX기어의 눈 VR이 다른 VR 헤드셋과 가장 차별화되는 포인트랄 수 있으니까요. 현재 모델 이지인 등을 내세운 체험 영상으로 경험할 수 있는 N-스타는 누구나 VR 동영상을 업로드하고 그 VR 동영상을 매개로 눈 VR 사용자들이 경험과 감성을 공유하고 결과적으로 VR 기반의 소셜 미디어 스타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공하겠다는 전략을 갖고 있습니다. 유튜브와 아프리카TV 등이 만든 동영상 스타를 VR로 옮기겠다는 식이죠.



아직은 VR 콘텐츠를 만들려면 360도 촬영이 가능한 360캠이나 기어360 같은 촬영 장비가 필요하다는 현실적인 장벽부터 N-스타를 통해 동영상을 업로드해 다른 사람들과 나눠야 한다는 결정적인 동기가 약하다는 게 문제지만, 촬영 장비의 보급이 활발해지고 광고 등을 통한 수익 모델이 강화되면 VR 업계가 가진 고질적인 문제를 개선할 꽤 흥미로운 전략이 될 수도 있어 보이는데요. 아시는 것처럼 현재의 VR은 하드웨어의 더딘 발전도 문제지만, VR 콘텐츠가 적다는 문제가 있는데 시작은 미천하지만, N-스타는 그런 VR 콘텐츠를 의욕적으로 공급해줄 한 방법이 될 수 있을 겁니다. 유튜브가 그랬던 것처럼요. 과연 그들의 전략이 먹힐 수 있을지는 눈 VR과 N-스타를 좀 더 경험해보고 다시 평가하기로 하죠. 이제 막 그 둘의 시작을 살펴봤을 뿐이니까요.^^;;



[관련 링크 : NOONVR.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