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LG G5 리뷰] G5를 구매하려 하거나 막 쓰기 시작했다면... 곧 느끼게 될 LG G5의 매력 5 가지...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초반 흥행몰이에 이어 LG G5가 인기리에 판매 중인데요.
수많은 이들이 G5를 선택함에 있어 가장 고려했으면 하는 부분. 매력적인 부분들을 정리해볼까 합니다.




광각을 더한 LG G5 만의 듀얼 카메라...






제일 먼저 얘기하고 싶은 건 G5의 주요 아이덴티티이자 출시 후에도 호평을 이어가고 있는 듀얼 카메라입니다.

두 개의 카메라를 하나의 스마트폰에 담아내려고 했던 시도가 이전에 없었던 건 아니지만, 일반 화각 카메라와 광각 카메라를 나눠 배치하는 전략으로 사용 씬에 따라 사진 찍는 재미를 배가해주더라고요.

같은 곳을 같은 인물을 촬영해도 일반과 광각 사이에 차이가 분명해서 더 좋은데요.

G5 사용자들 사이에선 풍경은 광각이라는 공식이 슬슬 자리잡고 있는 것 같지만, 고정된 틀이 아닌 새로운 시도를 할 때 더 많은 만족감을 경험하실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거기에 캠플러스라는 확장 모듈을 통해 배터리 사용 시간도 늘리고 익숙한 카메라의 사용성을 제공하려고 하는 것도 눈에 띄는데요. 아직 일정은 정해지지 않은 것 같지만, 기본적인 줌/사진 촬영/동영상 촬영 등 외에도 사진 촬영 시 연사를 지원할 예정이라니 카메라에 대한 편의성 개선 역시 이어질 듯 하고 이래저래 사진찍는 재미를 더할 듯 합니다.


교체형 배터리와 하이브리드 배터리팩...





G5의 배터리는 잘 알고 계시는 것처럼 교체가 가능합니다.

여타의 메탈 바디 스마트폰들이 모두 배터리를 내장함으로써 특유의 디자인을 만드는 데는 성공했지만, 배터리 사용 시간에 대한 아쉬움을 준 것도 사실인지라 G5가 메탈 바디를 하고 나온다는 소문이 돌았을 때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 궁금했는데...

결과는 아시는 것처럼 분리가 가능한 하단 배터리 커버에 캠플러스나 하이파이 플러스를 교체할 수 있는 모듈러 디자인이라는 파격적인 모습. 모듈러 디자인 자체가 보여준 확장성도 인상적이지만, 배터리 교체가 된다는 점. 또 이 배터리를 위한 배터리팩이 하이브리드라는 타이틀을 달고 필요에 따라 휴대용 보조 배터리로 쓸 수 있다는 것까지 매력적인 아이디어가 많이 담겨 있다는 게 더 없이 매력적이더군요.

또 G5는 빠른 충전 기능인 퀵차지를 지원해 더 빠르게 충전을 완료하는데, LG전자가 제공하는 충전 어댑터는 퀵차지 2.0을 지원하고 G5 본체는 퀵차지 3.0을 지원한다는 게 알려지면서 초반에 실망이라는 반응도 있었지만, 둘의 비교 테스트 등이 이뤄진 후에는 그런 얘기가 들어갔더라고요. 퀵차지 3.0과 2.0 간의 차이가 거의 나타나질 않아서...=_=

하이파이 플러스 with B&O PLAY의 존재감...






LG전자가 모듈러 디자인을 내세웠을 때 모듈 개념에 흥미를 가진 사람 못잖게 이런 확장의 개념이 다음 모델로 이어지지 못한다면 결국 마이너스 요인이 될거라는 우려를 표하는 이들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LG는 대부분의 프렌즈를 블루투스 등 무선 연결 방식으로 G5와 연결하도록 하면서 모듈 디자인 자체보다 유연한 확장성을 강조했고 하이파이 플러스의 경우 본체에 연결하는 방식 외에도 USB 케이블을 위한 유선 연결할 수 있도록 해서 타 기종과의 확장성까지 챙겼는데요.

안드로이드나 iOS폰 외에도 PC 등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포용력은 기본이고 음질 자체가 좋아 존재감을 분명히 각인시켰는데요. 심지어 G5가 없어도 이 녀석만 사고 싶다는 얘기가 자연스럽게 오가는 걸 보면 물건이긴 한가봅니다. 저도 노트북에도 연결해보고 G5에도 연결해봤지만, 두루두루 풍성한 사운드에 매료됐으니 다른 분들이 올리는 만족스럽다는 평가가 낯설지 않네요. 참고로 하이파이 음원들은 LG 스마트월드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으니 맛보기로 활용하시려면 그 음원들을 이용해 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은근 꽉찬 보물상자, LG 스마트월드...




하이파이 음원을 LG 스마트월드앱에서 받을 수 있다고 말씀드렸는데요.
LG전자의 앱스토어인 스마트월드에서는 생각보다 다양한 혜택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다른 업체가 어쩌다 한 번 제공하는 무료 폰트가 즐비하고~ 홈테마부터 키보드 스킨까지 폰을 꾸밀 수 있는 다양한 아이템이 대기 중입니다.

또 VR 헤드셋인 360 VR이 아니더라도 G5의 자이로 센서를 이용해 폰의 각도에 따라 반응하는 360도 바탕화면 등 새로운 시도도 적잖으니 잘 활용해 보세요. 보통 제조사의 스토어는 그다지 환영받지 못하는 게 일상인데 폰 꾸미기를 좋아하시는 분에게 LG 스마트월드는 단순한 앱스토어 그 이상일 수도 있거든요.^^


스마트함을 더한 LG G5의 UX...






스마트폰 사용이 일상화되면서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기 위한 시도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개별 앱 뿐 아니라 스마트폰 제조사도 자신들만의 UI를 차별화하면서 편의성을 높이고 있는데요. 처음엔 앱서랍 버튼이 없어서 당황스러웠던 UX 5.0도 막상 쓰다보면 익숙하게 쓸 수 있고 굳이 앱서람을 거치지 않아도 빠르게 앱을 실행하고 관리할 수 있어 좋더군요. 옛 버전이 좋다는 분들의 요청으로 앱서랍 버튼이 제공되는 UX 4.0도 나중에 나왔지만~ 전 UX 5.0에 익숙해지기로 했습니다.

이 외에도 스마트 설정 기능 같이 센스 있는 기능이 마음에 드는데요.
G5가 처음 적용한 건 아니지만, 집에 도착했을 때 알아서 와이파이를 켜고, 이어폰이나 블루투스 기기를 연결하면 특정 앱(제 경우엔 플레이 뮤직)을 실행해 바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반복적인 작업을 간편하게 할 수 있다는 점은 G5의 설정 항목을 뒤질 때 발견하는 보물찾기 같은 느낌입니다. 이 외에도 편의 기능이 많으니 한 번 직접 경험해 보세요.^^


네. 요렇게 몇 가지만 간략히 정리해 봤는데요.
사용자마다 눈높이가 달라 현격한 만족도 차이를 보일 디자인 등에 대해서는 굳이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G5를 사용하는 사용자 입장에서 느낀 이야기들을 정리해 봤다고 봐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모듈러 디자인을 앞세운 LG전자의 확장 전략이 앞으로도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저도 잘 모르겠지만, 설령 그 계획이 잘 풀리지 않더라도 쉽지 않은 도전을 보여줬고 하이파이 플러스 같이 호평을 받은 모듈도 선보인 만큼 앞으로도 힘을 실은 도전을 멈추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점점 심심해지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G5가 보여준 차별화된 모습은 썩 보기 좋았으니까요~^^


[관련링크 : LGMobile.co.kr]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