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아이폰 6S용 스마트 배터리 케이스... 뒤가 불룩, 애플이 부린 디자인 과욕? 현실적인 타협의 결과?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애플이 직접 만든 스마트폰 액세서리들은 대대로 비싼 몸값을 자랑했습니다.
그럼에도 처음부터 제품 본연의 디자인과 연장선상에 있는 오리지널 만의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로 기꺼이 선택되곤 했는데요. 애플이 새롭게 선보인 아이폰 6S의 배터리 일체형 케이스인 아이폰 6S 스마트 배터리 케이스(iPhone 6s Smart Bettery Case)는 가격뿐 아니라 디자인에서도 팬들의 호불호를 나눌 특이한 모양새를 하고 있는데요.


뭘 해도 팔리는 애플 디자인의 과욕일까... 보조 배터리를 위한 현실적인 타협일까...




앞에서 볼 때는 실리콘 소재의 부들거림이 느껴질 것 같은 평범한 모습이지만, 문제는 뒷태.
보조 배터리를 넣기 위해서 어쩔 수 없었겠지만, 어딘지 용서하기 싫어지는 볼록하게 튀어 오른 그 모습은 불호를 마구 외치게 만드는 힘이 있습니다. 물론 1,877mAh 용량의 그 보조 배터리 덕분에 인터넷 사용은 18시간, 통화는 25시간까지 늘려준다고 하지만... 많은 이들이 어딘지 애플답지 않은 디자인이라는 생각부터 먼저하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케이스를 쓸 경우엔 알림센터에서 배터리 케이스의 충전 상태를 추가로 알려준다는 등 오리지널 만의 특징을 더 부여했다지만, 글쎄요. 색상은 차콜 그레이와 화이트로 출시되는데 가격도 비쌉니다. 무려 99달러(12만원 정도)... 이쯤되면 비슷한 케이스형 보조 배터리를 팔아왔던 경쟁 업체에게 애플의 이런 행보가 독이 될지, 애플도 풀지 못한 디자인에 저렴한 가격이 어필해서 더 팔릴지 지켜봐야 겠네요~^^;;


...디자인 특허가 문제였다면, 특허비를 내거나 아예 그 회사를 사버렸어도 될텐데...


[관련링크 : apple.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