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맛집 리뷰] 젊은 감각을 더한 제주 국수를 맛보고 싶다면, 제주 노형동의 국수집... 국시트멍...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제주는 올레국수로 대표되는 고기국수의 섬.
물론 그 외에도 자매국수를 비롯한 유명 국수 맛집이 많지만, 신흥 주자들 역시 호시탐탐 제주 국수의 명가가 되기 위해 조용한 혈투를 벌이고 있는 곳이죠. 저도 올레국수의 고기국수를 꽤 좋아하는 편인데요.^^



젊은 감각으로 무장한 국수 맛집...?! 국시트멍에서 고기몬딱국수를 맛보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곳은 저도 처음 가본 노형동의 국시트멍이란 곳입니다.
찾아보니 트멍은 '틈'의 방언. 굳이 풀면 국수틈이라는 의미인걸까요? 그 이름처럼(?) 가게는 그리 크지 않습니다.

하지만 일반 테이블에 좌식 테이블까지 작은 공간을 최대한 활용해 테이블을 배치하고 있더군요.





...괜찮다는 이야기를 몇번 들었지만, 가본 건 이번이 처음.
일요일에 가볼까 했었는데 첫째와 셋째주 일요일엔 쉬고 또 일요일엔 오후 3시까지 영업하다보니 왠일인지 시간이 맞지 않더라고요. 아무튼 국시트멍을 찾으실 거면 이거 참고하시고요.





자리에 앉았으니 메뉴를 살펴봅니다.
고기국수, 멸치국수, 멸치고기국수 등 어딘지 익숙한 구성부터 몬딱국수라는 신기한 메뉴가 보입니다.

그래서 주저 않고 고기몬딱국수(7,000원) 주문. 참고로 기본 외에 대자부터 토핑 추가 등 소소한 선택 옵션들도 있으니 원하시는 대로 조합해 보시죠. 제게 이 곳을 인도한 지인은 냉국수인 산도롱한면을 추천했는데... 그건 좀 더워질때나 먹는 걸로;;;





매장을 훌쩍 둘러보는 사이 주문한 고기몬딱국수가 나왔습니다.

몬딱;; 지난 번 모닥치기가 그랬듯 몬딱국수는 모두 다 들어있다는 콘셉트인가 봅니다.

고기국수 베이스에 물만두와 어묵꼬지, 조그마한 주먹밥이 2개. 어딘지 정파가 아닌 사파의 냄새가 납니다.

아니 이것저것 한꺼번에 다양한 것을 맛보고 싶어하는 젊은 감각을 반영한거라고 해야할까요?





김가루를 조금 얹어 폭풍 흡입 시작.
만두는 공산품인듯 했지만, 후루룩하기엔 나쁘지 않은 맛입니다. 함께 얹어 나온 고기의 간이나 맛도 좋았고요.

...그렇게 싹 비워냈는데요. 최종적으로 평을 하자면 국시트멍의 고기몬딱국수는 깊이가 있는 맛을 추구한다기 보다는 젊은이들의 가벼운 입맛을 고려했다고 평할 수 있을 듯 합니다. 때문에 호불호가 제법 나뉠 것 같은 느낌.





새로운 시도가 더해진 국수를 맛보고 싶다면 찾아도 좋을 곳~
하지만 정통파 제주 국수를 추구하신다면 올레국수에서 줄을 서시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싶네요.^^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