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루미아 550 & 950 & 950 XL... 윈도우 10과 함께 마이크로소프트가 선보인 새 스마트폰 라인업...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고전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여전히 열심히 밀고 있지만, 괄목할 만한 성과와는 거리가 있는 초라함을 보여주고 있는 게 바로 윈도우폰인데요. 얼마전 동시에 여러 마이크로소프트제 하드웨어를 선보인 날을 즈음해 몇 종의 루미아를 새로 선보였지만, 그 성과가 어떨지에 대해서는 누구도 확신할 수 없겠죠.=_=;;


윈도우 10과 함께 다시 한번 날갯짓하고 싶을 마이크로소프트의 루미아 윈도우폰 3종...


아무튼 그 녀석들 찬찬히 살펴보시죠.
우선 가장 주력모델이랄 수 있는 루미아 950(Lumia 950)으로 시작해 봅시다.






윈도우 10을 품은 플래그십 기종으로 5.2인치 WQHD(2560 x 1440, 564PPI) AMOLED 디스플레이와 1.8GHz 헥사 코어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808, 3GB 램, 32GB 저장 공간(마이크로SD 지원), 전후면 각 500만/2,000만 화소 퓨어뷰 카메라, 와이파이 802.11 a/b/g/n/ac MIMO, 블루투스 4.1, NFC, USB 타입-C, 3,000mAh 배터리(무선 충전 지원), 윈도우 10 운영체제 등 두루 고스펙을 자랑합니다. 그 기준이 안드로이드 최상위 모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높은 사양이더군요. 가격은 549달러(64만원 정도)라고 하고요.


[관련링크 : microsoft.com]






그 다음으로 살펴볼 녀석은 950의 빅사이즈 모델인 루미아 950 XL(Lumia 950 XL).
사양 만으로 보면 가장 높은 수준이죠. 5.7인치 WQHD(2560 x 1440, 518PPI) AMOLED 디스플레이, 2GHz 옥타 코어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810, 3GB 램, 32GB 저장 공간(마이크로SD 지원), 전후면 각 500만/2,000만 화소(OIS) 카메라, 와이파이 802.11 a/b/g/n/ac MIMO, 블루투스 4.1, NFC, USB 타입-C, 3,340mAh 배터리(무선 충전 지원), 윈도우 10 운영체제 등 루미아 라인 중 최고의 스펙을 자랑합니다. 스냅 810의 높은 열을 의식해서인지 수냉 쿨링까지 접목한 만큼 가격도 쎈 649달러(75만원 정도).


[관련링크 : microsoft.com]






마지막으로 요 녀석은 저가 모델인 루미아 550(Lumia 550)인데요.
가격 경쟁력을 내세워 시장을 넓힐 목적으로 만들어진 그런 녀석입니다. 일단 사양은 4.7인치 HD(1280 x 720, 315PPI) LCD 디스플레이, 1.1GHz 쿼드 코어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210, 1GB 램, 8GB 저장 공간(마이크로SD 지원), 전후면 각 200만/500만 화소 카메라, 와이파이 802.11 b/g/n, 블루투스 4.1, 2,100mAh 배터리, 윈도우 10 운영체제 등 딱히 특별할 것도 눈에 띄는 것도 없는 그런 제품이죠. 대신 가격이 139달러(16만원 정도)라니 가성비를 중요시하는 이들에겐 괜찮은 선택지 중 하나가 되어줄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관련링크 : microsoft.com]



윈도우 10과 함께 라인업을 재정비하는 윈도우폰들.
여전히 마이크로소프트의 고전하는 스마트폰 사업의 반전의 기회가 될지는 미지수지만, 서피스북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것처럼 차별화와 함께 호평을 끌어낼 수 있기를 기대해 보렵니다. 쉽지 않은 싸움인 건 어쩔 수 없지만요~^^ 그건 그렇고 국내에 윈도우폰이 정식으로 출시될 날이 오긴 하겠죠?;;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5.12.09 19:54
    키즈님 오래간만이네요. 한동안 잊고 있다가. 오랜만에 들려봅니다. 다른것에 정신이 팔려서.. 키즈님 같은 리뷰 사이트는 오랜만에 와보네요. 요즘에 일때문에 여러기기를 접해보았습니다만... 저도 최근에 노트북을 구입하면서 윈도우 10을 윈도우 타블랫을 업어오면서 윈도우 8.1을 접할기회가 생겼습니다. 아직도 메인으로 고수하는 OS 는 윈도7 이지만요.... 그러고 보니 한꺼번에 윈도 7 8.1 10 을 다 돌리는 신세가 되었네요.

    하지만 저의 기준으로는 윈도우 10은 실망 그자체 입니다. 뭐 윈도우 8.1 에 잠시 덧칠한 것이니 윈도우 8.1 부터가 원흉이겠지만...

    제가 느끼는 윈도우 8.1 -> 10 으로 이어지는 윈도우들은 아직도 가닥을 못잡는 마이크로 소프트의 현실을 잘보여 주고 있는것 같네요. 우선 사용자 UI에서 완성도가 떨어지면서 태블릿이나 PC 어느것에 대한 정체성을 못보여주고 있는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몇몇 곳에서는 완성도 떨어지는 UI는 .... 뭐 내가 감히 디자인해도... 이런 생각을 가지게 하네요. 윈도우 타블릿도 제법 사양이 있는 인텔 i3 놈으로 업어왔는데... 생각보다는 실망스럽습니다.
    전통적으로 윈도우 OS 의 생산성을 기대하는 저 같은 사람의 기대에는 못미치는 ... 물론 안드로이드나 애플의 가지고 노는 태블릿의 성능이 윈도 태블릿의 성능보다는 좀더 쾌적한게 숨길수 없는 사실이네요.(서피스 는 아니지만 델 베뉴 11 프로 랍니다.)

    몇일 새로한 OS 나 새로운 기기들은 아직도 갈길이 멀고 좀더 다듬어야 하는 마이크로 소프트의 험난한 여정을 느끼게 해주네요. 사람들은 윈도우 프로그램을 가볍고 들고 다니기에 부담없는 태블릿에 완벽하게 구동되기를 바라지만.. PC에서 그대로 키보드나 마우스를 가지고 인터페이스 하는것은 불편해 합니다. 바로 그것이 마이크로 소프트가 현 OS 그대로 윈도우에 태블릿 기능을 덧칠하면 않돼는 이유인거죠. 이도 저도 아닌..


    윈도우폰도 마찬가지 일겁니다. 우리가 윈도우 폰에 바라는 것은 윈도우라는 생산성을 원하는 거지. 애플이나 안드로이드가 했던 같은 소비성으로 바라본다면 역시 구입할 의사가 없는 거겠죠. 이미 안드로이드나 애플이 자신의 폰플랫폼에서 윈도우로의 브릿지는 잘 구현해 놓아서 윈도우폰만이 윈도우의 생산성과 연결되는 시대는 이미 지나지 않았습니까?

    하여간 윈도우폰이나 윈도우 타블랫이 최적화된 형태로 다가오는 그날을 기다려 봅니다.







    • 프로필 사진
      2015.12.10 09:29 신고
      오랜만입니다. 그런데 윈도우 10을 바라보시는 시각은 저랑은 사뭇 다르시네요.^^; 전 일단 세부적인 UI에서 제 이용 패턴과 충돌하는 부분은 적고 전체적인 퍼포먼스는 나아져서 비교적 만족하면서 쓰고 있는데... 이 부분은 자신의 사용 환경에 따라 다르게 경험할 부분이고 특히 autoj님은 태블릿 모드로 활용하시는 것 같은데 전 데스크탑 모드로 주로 이용하고 있어요.ㅎ 태블릿은 저랑 잘 안 맞는 기기 같아서...ㅎㅎ 암튼 종종 뵙길 기대할게요.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