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내실을 다진 아이폰 6S/6S 플러스와 더 커진 아이패드 프로, 애플 TV... 애플의 새로운 먹거리들... 본문

N* Tech/Device

내실을 다진 아이폰 6S/6S 플러스와 더 커진 아이패드 프로, 애플 TV... 애플의 새로운 먹거리들...

라디오키즈 2015. 9. 10. 15:00
애플 마니아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새로운 아이폰이 드디어 공개됐습니다. 
아이폰 6S아이폰 6S 플러스로 명명된 새 모델은 기존의 아이폰 6/6 플러스와 마찬가지로 4.7인치(1334 x 750, 326PPI)와 5.5인치(1920 x 1080, 401PPI) 화면에 디자인도 그전 모델과 거의 같습니다. 전통적으로 디자인을 크게 바꾸며 큰 폭의 업데이트를 진행하는 넘버링 업데이트와 디자인은 공유하면서 내실을 다지는 S 업데이트 중 이번 주기는 S 업데이트 시기였기에 그랬죠.


 

비처럼 쏟아져 나온 애플의 9월 신작들... 아이폰 6S/6S+, 아이패드 프로, 애플TV까지... 

 

기존의 실버,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에 로즈 골드 컬러를 추가해 여심을 본격 공략하는 한편 전작 이상의 강도를 보여준다는 시리즈 7000 알루미늄과 아연 코팅을 더한 새 강화유리로 외관을 마감했다고 하는데요. 새로운 컬러나 소재 등을 제외하곤 전작과 디자인이 비슷한 모습이지만, 내부는 꽤 달라졌는데요.




일단 두뇌 역할을 할 프로세서를 A9으로 업그레이드하면서 기존의 A8에 비해 전반적인 퍼포먼스는 70%, 그래픽 성능은 90% 이상 향상됐고 모델이 업그레이드돼도 늘 1GB인 탓에 램크루지라고 불렸던 램을 드디어 2GB로 늘렸다는 얘기도 들려옵니다. 카메라도 전통적으로(?) 지켜오던 800만 화소를 뛰어넘어 1,200만 화소로 화소수를 높였고 4K 동영상 촬영도 지원한다고 하는데요. 그 동안에도 사진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편이었지만, 한발 더 나아간 스펙을 더했다니 교체 수요를 일으킬 포인트로 작용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여기에 기존의 터치 스크린에 압력을 인식하는 새로운 방식의 3D 터치 기술인 포스 터치도 접목했는데요. 

위치뿐 아니라 압력의 강도에 따라 과거와는 다른 인터렉션을 제공할 수 있는만큼 메이트 S 등이 채택한 것과 유사하게 평면 위에서 이뤄지던 터치에 깊이감을 더한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되는데 한번 그 터치감에 길들여지면 다른 제품에서는 혼란을 초래하는 상황도 생길 듯 하네요.



이 외에도 그간 베타 테스트를 진행하며 개발에 매진하던 iOS 9이 기본 탑재될거라서 소프트웨어적인 변화도 여러 곳에서 경험하게 될텐데요. 애플이 직접 만든 뉴스 큐레이션앱은 물론 사진 촬영 시 셔터를 누른 앞뒤 1.5초씩을 추가로 촬영해 애니메이션 GIF처럼 보여준다는 라이브 포토와 이제 24시간 언제든 주인님의 부름에 대기를 타게 된 시리 등 그 변화를 어떻게 받아드리냐에 따라 풍성한 스마트폰 경험이 가능해질 듯 합니다.하네요. 가격은 늘 그렇듯 16GB 모델 기준으로 약정 시 아이폰 6S는 199달러(24만원 정도), 아이폰 6S 플러스는 299달러(36만원 정도). 거기에 이번엔 미국 트렌드에 따라 무약정 할인 프로그램도 함께 선보였던데 생각해보니 이번에도 32GB 모델 없이 16/64/128GB라는 다소 의외의 용량 정책에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에서 제외 확정, 풍문으로 떠돌던 애플 스토어 개장 소식도 들려오지 않네요.-_-;;



한편 같은 행사에서 12.9인치(2732 x 2048)로 화면 크기를 키운 아이패드 프로도 함께 선보였는데요. 

넓어진 화면은 아이패드 에어 2개를 합친 만큼 거대해졌고 기존의 A8X보다 1.8배 빨라진 A9X 프로세서로 하드웨어적인 퍼포먼스 역시 개선했습니다. 램도 무려(?) 4GB나 된다고 하고요. 또 그래픽 성능도 2배나 향상됐다고 하는데요. 배터리 사용 시간도 10시간에 4개의 스피커로 전작을 뛰어넘는 사운드 경험과 4K 동영상도 편집할 수 있는 아이무비 등 맥북과 아이폰 사이에서 콘텐츠 소비 뿐 아니라 생산을 고려했던 하이엔드 사용자들의 마음을 흔들 포인트들을 전면에 배치한 모습입니다. 무게도 721g이면 크기라면 모를까 무게 때문에 휴대를 망설일 일은 줄어들 것 같고요.




넓어진 화면을 제어하고 활용성을 높이기 위한 전용 액세서리도 준비했더군요.  

드디어 패드에 적용된 애플 펜슬이란 이름의 스타일러스펜과 함께 자석으로 본체와 연결될 수 있는 스마트 키보드 프로라는 이름의 확장형 키보드 등 생산에 포인트를 둔 확장에 힘을 실은 모습입니다. 특히 애플 펜슬의 경우 압력을 감지하는 펜이니 만큼 다양한 터치가 가능하고 앱간 멀티태스킹도 개선되어 이쪽 앱의 그림을 저쪽 앱의 문서에 첨부하는 등의 작업이 가능하다는 부분도 흥미롭고요. 애초에 MS 오피스를 지원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리고 보니 이 녀석이 지향하는 바가 패드의 휴대성과 편의성에 오피스의 생산성을 결합해온 MS의 서비스와 닮아있군요.




가격은 32GB 와이파이 모델이 799달러(95만원 정도), 128GB 와이파이는 949달러(114만원 정도), 128GB 와이파이+LTE 모델은 1079달러(129만원 정도)라고 하니 올 11월쯤 찾아올 아이패드 프로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미리미리 자금을 마련하시는 게 좋을 듯 합니다. 과거 만큼 패드에 대한 수요나 기대가 줄어 애플이 얼마나 힘을 쑬 수 있을지는 미지수지만요.



한편 애플 워치도 로즈 골드 컬러를 추가로 소개했고, 전세대 아이폰에 탑재됐던 A8와 2GB 램에 iOS를 튜닝해 TV 환경에 맞췄다는 tvos 기반의 새 애플TV도 함께 소개됐는데요. 아직 이쪽 모델들에 대해서는 그다지 관심이 가지 않는 고로 살짝만 소개하자면...








새 애플 TV는 미국에서 10월말에 출시될 예정이며 32GB 모델이 149달러(18만원 정도), 64GB 모델이 200달러(24만원 정도)에 tvos 앱스토어를 통해 게임이나 앱을 다운로드해서 이용하는 게 가능하고 서드파티의 게임 컨트롤러도 연결해서 쓸 수 있다고 하더군요. 문제는 그간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던 애플 TV가 이번에는 달라질 수 있느냐일텐데... 글쎄요. 어차피 대한민국에선 제대로 활용할 수 없는 물건 쪽에 가깝고 애플 코리아도 신경을 쓰고 있지 않을거라 정말 관심이 있으시다면 추가로 찾아보시길 권해 드립니다. 기존 모델도 쓰신 분들이 계신걸로 봐선 이번에도 써보실 분들이 계시긴 할테니.^^



아무튼 9월의 이벤트를 통해 애플은 자사의 주력이랄 수 있는 아이폰의 새 시리즈와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해야 할 아이패드의 오피스 모델, 재기를 노리는 애플TV와 상대적으로 어린 애플워치까지 풀라인업을 선보였는데요. 상대적으로 맥쪽 얘기가 부족해서 아쉬워 하실 분들도 있지만, 애플은 여전히 순항 중이고 단말을 통해 사용자를 디자인해가는 만큼 이런 깜짝 쇼는 당분간 계속되지 않을까 싶네요~^^ 여러분은 어떤 모델에 가장 관심이 가시던가요?


[관련링크 : apple.com]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