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삼성전자 기어 S2/S2 3G/S2 클래식... 라운드 디자인으로 돌아온 타이젠 기반 스마트워치 라인...

본문

반응형

IFA 2015와 함께 삼성전자가 새로운 스마트워치를 공개했습니다.

갤럭시 노트 5와 갤럭시 S6 엣지 플러스가 한발 먼저 발표된 상황에서 새로운 기어 시리즈가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원형 디자인 등으로 새로워진 만큼 일단 흥미롭긴 하네요.



새로운 원형 디자인과 원형 UX... 차세대 타이젠 스마트워치가 등장했다...


스마트워치하면 구글 안드로이드 웨어 기반의 안드로이드 스마트워치나 애플의 애플워치를 떠올리실 분들에게 삼성전자는 조금 특별하게 다가서고 있는데요. 일단 운영체제가 그런 경쟁자들과는 다릅니다. 삼성이 아직은 조심스레 그렇지만, 안드로이드와는 다른 플랜B로 운영 중인 타이젠 운영체제를 쓰고 있거든요. 때문에 삼성전자 스마트폰 외의 다른 스마트폰들과의 연결성이나 앱 사용이 상대적으로 아쉬울 수는 있지만, 스마트TV와 웨어러블, 일부 스마트폰에서 선보인 타이젠의 성장과 함께 흥미로운 경험을 하고자 하시는 분들에겐 오히려 끌리는 포인트가 될 수도 있을 듯 합니다.






하지만 타이젠이냐 안드로이드 웨어냐보다 삼성의 새 기어가 흥미로운 건 원형 디자인과 짝을 이룬 원형 UX 등이 우선이지 않을까 합니다. 기존의 전면 터치와 용두 외에 디스플레이 테두리를 회전시키는 것으로 앱을 컨트롤 할 수 있다는 것도 기어 S2 만의 특징이랄 수 있는데요. 라인업은 크게 스포티한 디자인을 선보인 기어 S2와 상대적으로 클래식한 디자인의 기어 S2 클래식으로 나눠지더군요. 기어 S2는 3G 통신을 지원하느냐 여부로 모델이 다시 한번 나뉘고요.




사양은 기어 S2가 1.2인치(360 x 360, 302PPI) 슈퍼AMOLED 원형 디스플레이와 1GHz 듀얼 코어 프로세서, 512MB 램, 4GB 저장 공간, 와이파이, 블루투스 4.1, NFC, 250mAh 배터리(무선 충전 지원), 타이젠 기반 웨어러블 플랫폼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기어 S2 3G는 300mAh로 조금 더 큰 배터리와 내장형 심카드로 지원하는 3G 통신 기능만 추가된 형태입니다. 두 모델 모두 블랙 스트랩과 짝을 이룬 다크 그레이와 화이트 스트랩과 짝을 이룬 실버 컬러를 선보이고 있고요.



한편 기어 S2 클래식은 사양 자체는 기어 S2와 거의 동일하지만 클래식한 디자인을 살리는 프리미엄 블랙 컬러와 가죽 스트랩 구성으로 차별화를 꾀하고 있습니다. 사양 차이가 없다는 건 사양이 아닌 취향에 따라 제품을 선택하라는 메시지를 던지는 거겠죠. 참고로 탑재된 NFC로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하는데 갤럭시 노트 5 등에 탑재된 루프 페이 기반의 결제 서비스가 아닌지라 호환성 등의 이슈가 따라 붙겠지만, 마찬가지로 활약이 기대됩니다. 




하지만 여전히 2일 정도 사용할 수 있다는 배터리는 이 녀석들의 발목을 잡을 것 같네요. 

그나마 무선 충전을 지원한다니 기존보다는 좀 더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들지만 아무튼 웨어러블의 사용 시간을 늘려줄 배터리의 개선은 다른 어떤 가치 못잖게 중요해 보이는데 당분간 이 문제를 해결할 플레이어는 찾기 어렵지 않을까 생각되네요.=_=;;


[관련링크 : Samsungtomorrow.com]


반응형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