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MFC-T800W 리뷰] 가성비 하나 만으로도 높은 점수를 줄만한 브라더 컬러 잉크젯 복합기 후기...

본문

반응형

가성비. 풀어서 가격대 성능비로 흔히 불리우는 이 기준은 어떤 제품을 구입하는데 꽤 주요한 포인트가 되고 있습니다. 경제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더욱 더 중요한 가치가 되어가고 있고요.



안정된 성능은 기본, 다재다능함에 저렴한 유지비까지 더한 매력적인 복합기...


그런 의미에서 블로거 간담회를 통해 소개해 드린 브라더의 컬러 잉크젯 복합기 MFC-T800W는 흥미롭습니다.

단연 돋보이는 가성비로 무장하고 있으니까요. 사실 프린터(를 포함한 복합기)는 유지비가 꽤 많이 드는 제품 중 하나죠. 일반 가정에서야 출력량이 적으니 큰 문제가 안 될 수도 있지만, 조그만 사무실 환경부터 생각하면 출력량은 눈에 띄게 늘어나고 종이값은 물론 잉크값까지 유지비가 쭉쭉 올라가기 시작합니다. 이 지점에서 브라더는 경쟁자들과 차별화를 시도했는데요.





프린터보다 잉크가 비싸서 잉크가 다 떨어지면 새로운 프린터를 산다는 우스갯소리를 직접 무한 잉크를 공급하는 형태로 뒤집기로 한거죠. 복합기 내부에 시안(C), 마젠타(M), 옐로우(Y), 블랙(BK)의 네 가지 잉크가 들어가는 공간을 만들어두고 이곳에 리필 탱크라는 이름까지 붙였습니다. 물론 사용자는 이 탱크 안에 각각의 색상의 잉크를 부어 넣어 무한 잉크의 참맛을 느낄 수 있죠. 잉크당 용량 차이는 있지만 개당 9,900원이라는 가격은 기존의 컬러 잉크젯이 보여준 묵직한 가격보다는 꽤 착해서 모르긴해도 많은 이들의(특히 소규모 사무실을 운영중이신 분들) 사랑을 받는 제품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서두가 지나치게 길어 본론을 먼저 말씀드린 것 같으니 일단 여기서부터 제품을 살펴봅시다(?).

제가 써본 제품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브라더가 선보인 4종의 모델 중 최상위 모델인 MFC-T800W인데요.

MFC는 멀티 펑션 센터(Multi Function Centre)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이 녀석은 프린트, 카피, 스캔, 팩스의 네 가지 대표 기능과 유무선 환경에 두루 대응하는 유연성을 보여주는 녀석입니다. 안타깝게도 저희 집에 일반 전화가 없어서 팩스는 써보지 못했지만, 출력, 복사, 스캔 등의 일반 작업에선 두루두루 만족스런 결과를 보여주더군요.






외관은 꽤 탄탄한 느낌입니다.
아무래도 검은색을 많이 사용해서 더 안정적이고 묵직해 보이는 것 같은데요. 상단에는 급지 공급장치와 스캔과 복사를 위한 부분이 자리잡고 있고 전면에는 팩스 뿐 아니라 다양한 기능을 컨트롤할 수 있는 조작부가 그 조작부의 오른쪽에는 리필 탱크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리필 탱크에 잉크를 공급하려면 함께 밀봉 상태로 포장되어 있는 잉크를 개봉해야 하는데요.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3가지 컬러와 블랙 컬러의 잉크가 들어있는데요. 컬러는 ISO 기준으로 A4 5,000장, 블랙은 6,000장을 출력할 수 있는 정도라고 하더군요. 그리고 이 모델은 블랙 컬러가 한 개 더 들어있어서 블랙 기준으로만 보면 12,000장이나 출력할 수준이니 SOHO 등 소규모 사무실에서 쓰기에도 적당하지 싶습니다.




리필 탱크는 입구에 실리콘 캡이 씌워져 있고 입구가 기울어져 있어 기다란 주둥이를 가진 잉크통으로 잉크를 흘리지 않고도 쉽게 부어넣을 수 있게 만들어져 있는데요. 간혹 캡을 열다가 잉크가 튈수도 있으니;;; 주의하시는 게 좋을 듯 합니다.ㅎ 조금만 조심하시면 그런 참사는 아예 일어나지 않겠지만요.





잉크를 채우고 기동을 해봤습니다.
초기 기동에는 꽤 많은 시간이 걸리는데요. 중간에 7분 정도 기다리라는 메시지를 본 것 같네요;;

그렇게 초기 구동이 된 후 인터넷에서 드라이버를 다운로드해 노트북에 설치하고 무선 중심으로 써봤는데요. 일반적인 사무실에선 유선으로 더 많이 쓰실 것 같긴 하지만, 무선도 얼마든지 사용할 수 있으니 사용 설명서 등을 참고하셔서 잘 연결해 보세요. 대부분 감으로 연결을 시도하다가 막히는 경우가 있는데 십중팔구는 사용설명서를 참고하시면 잘 연결하실 수 있을 겁니다.



아마도 그렇게 감으로 연결하시려고 하셨다면 유선 연결을 어떻게 하는지 한참 찾으셨을 텐데요.

특이하게도 이 녀석은 겉으로 들어나는 부분은 전원 코드를 연결하는 부분 뿐이고 유선 케이블로 PC 등과 연결하려면 상단을 열고 그 안에 있는 유선/팩스 연결 부분에 케이블을 꽂아야 된다는 점 꼭 참고하시길 바랄게요.





연결이 끝나고 본격적으로 프린트 타임.
일단 A4 용지를 하단의 용지 공급함에 넣어주고 테스트 출력을 한번~ 이건 뭐 내용이 없어서 초 간단 프린팅이지만, 제 블로그에 올려진 이미지를 프린트해보니 시간이 제법 걸리는 느낌이었는데요. 내부가 깊은 제품 특성상 좀 오래 종이가 머무는 느낌이랄까요? 일단 A4 용지가 보인다 싶으면 쭉하고 나오는 형태라서 전체적을 보면 체감 퍼포먼스가 나쁜 건 아니지만 경쟁 모델 대비 빠른 속도인지 실측해보지 못한터라 그냥 안정적으로 잘 나오더라에 포인트를 뒀습니다.ㅎ




프린트를 했으니 복사도 해봅니다. 간단히 막 뽑은 이미지를 재탕해서 복사해봤는데...
오른편이 프린트, 왼편이 카피본인데요. 색의 농도 등이 프린트쪽이 더 나은 느낌이더군요. 물론 별다른 설정없이 복사한 거라서 설정값을 만졌다면 느낌이 달랐을 수도~^^





스캔 테스트는 8살, 6살 제 조카들이 삼촌에게 직접 만들어서 준 상장을 디지털 이미지화해봤는데요.

속도도 빠르고 원본의 느낌을 아주 잘 살려내 주더군요. 참고로 8살 조카가 준 상장은 최우수상이긴 한데... 화가 나도 참는 상이라네요. 조카 멍청이인 삼촌이 애들 앞에서 화를 낼리 만무하니(원래 화를 거의 내지 않는 편이지만;;) 받을 상을 받았다는 느낌이었죠.ㅎㅎ





앞서도 말씀드린 것처럼 이 녀석은 평범한 가정용이라고 하긴 어려운 제품입니다.
비단 팩스를 지원해서가 아니라 일단 가정에서 6,000장이나 되는 분량의 잉크를 써가면서 문서를 출력할 일이 많지는 않을테니까요. 2년 혹은 60,000장 사용 시까지 보장하는 넉넉한 A/S는 가정이나 사무실이나 모두 환영할 만한 포인트지만, 역시나 이 녀석은 다재다능함에 무한 잉크에 기반한 저렴한 유지비라는 경쟁력을 가지고 있으니 업무용에 좀 더 적합하지 않나 싶네요. 혹시 사무실에 둘 유지비 적게 들어가는 프린터를 찾으신다면~~ 오랫동안 재봉틀부터 프린터까지 정밀 기계로 커온 브라더의 컬러 잉크젯 복합기를 매력적인 후보군으로 올려놓고 고려해보셔도 좋을 것 같네요.^^ 꽤 마음에 드는 녀석이었습니다.




그리고 브라더 컬러 잉크젯 복합기 관련해서 이벤트 세 가지 소개해 드릴게요.

일단 제품을 구입한 후 포토 상품평을 남기면 백화점 상품권을 주는 것부터 정품 등록을 하면 2년 또는 60,000장 사용 시까지 A/S를 보장해주고 무한 리필 잉크젯 복합기를 체험할 수 있는 카페베네 매장이 있어 해당 매장에서 직접 제품을 체험해보고 인증샷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리면 커피 기프티콘을 제공하는 이벤트까지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더라고요. 각 이벤트는 이벤트 사이트와 페이스북 등에서 각각 진행 중이니 이점 참고하시고요~^^


[관련링크 : welcome.brother.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