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리치300 리뷰] 가볍지 않은 사운드, 가성비에 끌리는 티피오스 리치300 BT 블투 이어폰 사용기...

본문

반응형

겨울은 계절적으로 따끈한 헤드폰을 찾게 만드는 계절입니다.
특히 최근에 날이 급격히 추워지면서 왠지 털이 달려있는 헤드폰을 찾고 싶은 계절인데요.

IT동아 오피니언리더 체험단을 통해 작고 경쾌한 블루투스 이어폰을 써보고 있습니다. 이번엔 그 얘길 해보려고 하고요.^^ 따숩진 않지만 귀가 푸근해지는 사운드 속으로...




솔직한 사운드에 휴대성, 가성비까지 두루 만족스러운 블투 이어폰, 하지만...


국산 브랜드인 티피오스(T-PEOS)의 블루투스 이어셋 리치300 BT(RICH300 BT)는 17g 정도의 가벼운 무게를 자랑하는 휴대성 높은 제품입니다. 




구성품은 이어폰 본체에 사용 설명서, 휴대용 파우치, 충전용 USB-마이크로USB 케이블, 이어캡 3종, 넥밴드 등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39,900원 정도의 저렴한 가격을 생각하면 딱 클래스에 맞는 구성품이 아닌가 싶네요.

이어폰은 티피오스 리치300 모델의 것과 동일한 구성을 하고 있으며 익숙한 인이어 타입인데요.

블루투스라는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블루투스 4.1 규격을 지원해서인지 전반적인 소리의 만족도는 높은 편입니다. 





또 배터리(음악 재생만 5시간)와 컨트롤부(전원/마이크/LED/충전 단자 등 탑재)로만 이뤄진 심플한 케이블 구조의 본체 디자인은 휴대성을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고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는 넥밴드 역시 편의성을 높이는 포인트입니다. 케이블 만으로 착용해도 불편함은 없지만 넥밴드가 더 편리하고 안정적이라면 밴드에 연결한체 쓰시는 것도 좋을 듯.


음질이라는 게 워낙 사용자의 취향을 타는 만큼 호불호의 영역으로 흐를수도 있지만 원곡의 음질을 과하지 않게 전하는 리치300 BT의 사운드가 제 마음엔 들더라고요. 다만 별도의 이퀄라이저 기능을 제공하지 않아 다양한 기능을 선호하는 이들에겐 조금은 마이너스일지도...




이런 마이너스 요인은 컨트롤부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데요.
컨트롤부는 전원/재생/통화 등을 모두 책임지는 네머 버튼과 볼륨과 곡넘김을 컨트롤하는 +, - 버튼 만을 제공하는데요. 본체의 크기를 최소화하고 군더더기를 최소화하겠다는 점은 분명 장점이지만, 그로 인해 사용 방법을 사용자가 직관적이지 않게 학습해야 한다는 점이 걸리더라고요.





예컨대 네모 버튼을 장시간(약 4초간) 누르면 전원이 켜지거나 꺼지는데 이 네모 버튼을 짧게 누르면 음악의 재생/일시정지, 또 전화가 올때 누르면 1초 이하일 때는 통화가 연결되고 1초 이상일 때는 수신 거부가 되고 짧게 두번 누르면 재다이얼이 되는 등 한 버튼으로 너무 많은 걸 처리하게 했거든요. +, -도 짧게 누르면 볼륨 조절 1초 이상으로 길게 누르면 곡 넘김과 이전 곡 등 여러 기능을 적은 수의 버튼으로 처리하다보니 가끔 실수를 하게 되더라고요.-_-;; 편리한 듯 편리하지 않은 이 구성이란...




축약적으로 여러 기능을 풀어내고자 하는 제조사의 마음은 알겠지만 이왕이면 이런 부분에 대해 사용자가 혼란스러울 요소는 최소화시켰으면 바람으로 글을 정리해볼까 합니다.

블루투스 모델치곤 경쟁력 있는 가격에 그 이상은 되는 만족스런 사운드~
다만 편의성은 약간 아쉬운 모델, 티피오스의 리치300 BT는 그런 장단점을 가지고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데요.

혹 블투 이어폰을 찾고 계시다면 관심을 가져보시죠~^^


[관련링크 : www.T-PEOS.co.kr]


- IT 동아 및 판매사로부터 제품을 무상 제공받아 작성한 글입니다. -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