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아이폰 6, 아이폰 6 플러스, 애플 워치 공개... 기대가 컸던걸까, 애플이라도 어쩔 수 없는건가... 본문

N* Tech/Device

아이폰 6, 아이폰 6 플러스, 애플 워치 공개... 기대가 컸던걸까, 애플이라도 어쩔 수 없는건가...

라디오키즈 2014.09.10 06:00

9월 9일. 우리나라 시각으로는 9월 10일 새벽 애플의 2015년 장사를 책임질 대대적인 발표가 있었습니다.

국내에서 만큼은 그 인기가 예전만 못하지만 여전히 막강한 팬심을 거느린 애플이 아이폰 6로 대표되는 신작을 쏟아낸 날이니까요.


아이폰 6, 아이폰 6 플러스, 애플 워치... 애플이 준비한 깜짝쇼, 얼마나 만족하셨나요...


추석 연휴의 끝, 거기에 이어지는 대체 휴일까지 이어지면서 꽤 많은 분들이 실시간 중계 등을 보셨을 듯 한데요.

중계까진 아니지만...-_-;; 여러 채널로 흘러다니는 정보를 보아하니 아. 이번 발표 역시 재미가 없군요. 애플이 철칙처럼 지켜온 화면 크기야 이미 깰 것을 공언해 왔으니 그렇다치고 워낙 많은 정보가 루머라는 이름으로 자세히~~ 공개된 아이폰 6와 아이폰 6 플러스는 그렇다치고 애플의 스마트 워치로 기대를 모았던 애플 워치도 인상적이라고 말하기엔 갸우뚱 하게 되는 디자인을 보여줬으니 말이죠.






신작들이 등장했으니 좀 더 살펴보면... 
예의 아이폰 6(iPhone 6)는 기존 4인치에서 훌쩍 커진 4.7인치(1334 x 750, 326PPI) 디스플레이와 64비트를 지원하는 20nm 공정의 1.4GHz 듀얼 코어 A8 프로세서, 1GB 램(좀 늘리시지~)를 탑재해 CPU 성능은 20%, GPU 성능은 50%가 향상됐다고 합니다. 또 디지털 손떨림 방지 기능을 탑재한 800만 화소 iSight 카메라와 사용자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M8 모션 프로세서, 1,800mAh 배터리, VoLTE 등을 지원하며 이번에는 SKT, KT, U+까지 국내 이통 3사로 모두 출시될거라고 합니다. 1차 출시국에선 제외됐지만...-_-;;






5.5인치(1920 x 1080, 401PPI)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역대 최대 화면을 채택한 아이폰 6 플러스(iPhone 6 Plus)도 동일한 A8, M8 모션 프로세서, 1GB 램을 달고 있고 컬러도 화이트, 블랙, 골드에 카메라도 800만 화소로 동일하지만,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를 적용했고 5.5인치를 위한 전용 UI와 2,915mAh 배터리를 택했다는 게 다른 점이고요. 램이 2GB라는 것도 역대급 변화고요.






전반적인 디자인을 포함한 꽤 많은 부분이 여러 협력사를 거느려야 하는 애플의 한계로 인해 루머 형태로 다 누출되어 버려 뭐가 발표될지 두근두근했던 과거의 발표와는 달리 새로움이 적었던 것도 아쉬웠지만 16GB/64GB/128GB로 흐르는 저장 공간은 16GB를 빼고 32GB를 기본으로 했어야 할 것 같다고 생각하는 다수의 사용자에게 큰 아쉬움으로 다가올 듯 합니다. 아니 그보나 애플에게도 혁신은 어려운 것인가라는 부분을 새삼 느낀 발표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그냥 더 빨라졌어요, 커졌어요로 끝나는 발표라니...-_-;;






그나마 새로운 부분은 상대적으로 보안을 잘 지킨 덕분에 드디어 온전한 모습을 드러낸 애플 워치(Apple Watch).

예상과는 달리 네이밍이 아이워치가 아닌게 조금 의아하기도 하지만 상표권이나 기존 스마트 디바이스 라인인 i와 달리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엔 애플이란 이름을 붙일지도 모르죠. 애플TV라는 녀석도 있긴 했으니...





하지만 그 디자인이나 성능이 많은 이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드네요.
애플이라면 뭔가 완전히 다른, 혹은 구글 안드로이드 웨어 진영을 흔들 신개념의 무엇을 내놓지 않을까했던 일말의 기대를 무너트린 디자인과 구글 진영과 큰 차이가 없는 구성을 보여준 게 아닌가 싶어서 말이죠.






일단 사파이어 글래스로 다듬은 터치 스크린과 메탈 시곗줄까지 꽤 완성도가 높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지나치게 둥글둥글한 그 디자인은 여성에겐 몰라도 남성들에겐 마이너스가 될 것 같아서 말이죠. 남녀를 구분해서 크기까지 2종으로 나눈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랬다면 디자인의 방향성에서도 차이를 보여주는 게 좋지 않았을까 싶은...-_- 아무튼 애플답게 완성도가 높긴 하나 그것이 모두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디자인이냐는 부분에서 다른 스마트 워치와 동일한 벽에 부딪친 느낌입니다.






무선 충전이나 심박수 측정, 아이폰 연동 필수라는 건 다른 스마트 워치들과도 크게 다르지 않고 말이죠.

생각보다 다양한 앱을 초반부터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는 건 분명 좋은 점수를 줄 수 있는 부분이지만 2015년 초에나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고 가격도 349달러(36만원 정도)나 된다는 점이나 배터리 얘기가 빠졌다는 게 걱정되네요. 사실 지금 나온 스마트 워치들도 배터리는 늘 아슬아슬한 상태인지라...-_-

 
자. 그렇게 아이폰 6와 6 플러스, 애플 워치 등에 대해 정리해보면...




애플의 신작은 작은 화면에 갈증을 느꼈던 이들에게 분명 긍정적인 포인트가 되어줄 겁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아쉬운 부분이 없는 건 아니고 애플이라서 더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크지만 곧 출시될 iOS 8에서 제공될 한손 모드 등을 더하면 무난하게 쓸만 하겠죠. 애플 워치는 정말 스위스에 한방을 먹일 정도의 디자인은 아닌 것 같지만 그 역시 스마트 워치의 가능성을 찾아가는 과정에 있는 물건으로 본다면 전혀 납득하지 못할 정도는 아니고요.

애플 답게 이번 제품도 실제 출시때는 완성도를 더 높이는 작업을 이어줄테지만 글쎄요.
여전히 마음 속에 남는 건 애플 역시 갈수록 핫하거나 혁신적인 제품의 출시에는 힘이 붙이는 것 같다는 정도의 씁쓸함이랄까요?


[관련링크 : apple.com/kr]


Tag
, , , , , , , , , , , , ,


2 Comments
  • 프로필사진 KnadroJ 2014.09.13 00:16 아이폰 6+ RAM이 2GB라는 것이 확정된 정보인가요? 아직 RAM 용량은 공식 입장도 없고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4.09.13 00:59 신고 네. 말씀하신 것처럼 루머성에 가깝습니다.-_-;;
    참 기본적인 정보인데 애플은 왜 맨날 램하고 배터리 용량을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는지 모르겠어요. 결국 누군가가 뜯어보거나 폰을 구매해서 사용해본 후 확인하게 하는지. 쩝.

    암튼 아이폰 6+마저 1GB면 '램 자린고비'라는 칭호가 아깝지 않은 애플이 될 것 같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