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바하무트 때문에 확밀아를 버리고, 아키에이지 대신 테라로 왔습니다... 본문

N* Culture/Game

바하무트 때문에 확밀아를 버리고, 아키에이지 대신 테라로 왔습니다...

라디오키즈 2013.01.30 14:00

피씨에서 스마트폰으로 시장의 무게 중심이 옮겨오면서 게임 역시 스마트폰 게임들이 주목받고 있는데요. 표절 논란으로 떠들썩한 다함께 차차차를 비롯한 카톡 게임들은 그다지 열심히 하지 않고 있습니다. 카톡으로 종종 함께하자는 메시지는 받고 있지만 애써 무시하고 있죠.

대신 좀 더 긴 호흡으로 즐길 수 있는 게임들을 찾는 편인데요.
그래서라고 하기엔 뭐하지만 다함께 차차차 만큼이나 이슈의 중심에 선 게임, 확산성 밀리언 아서(확밀아)를 했었죠. 액토즈가 국내에 서비스하고 있는 확밀아는 일본의 스퀘어에닉스의 게임으로 스퀘어에닉스하면 파이날판타지나 드래곤퀘스트가 먼저 떠오르는 올드 게이머면서도 스마트폰을 쓰고 있다보니 어렵잖게 해보게 된거죠.



긴 호흡이라도 모바일보다는 온라인으로...



확밀아를 해보셨다면 아시겠지만 시작은 재밌었습니다.
그전에 했던 카드 배틀 게임인 바하무트 : 배틀 오브 레전드와 닮은 구석이 많아서 어렵지 않게 갈아탄거죠. 카드를 모으고 카드를 진화시키며 싸워간다는 기본 뿌리는 그대로 거기에 일본 특유의 코믹 애니메이션 전개를 따르는 듯한 스토리가 얹혀지니 한결 재밌긴 하더군요.


카드 배틀(이라고 쓰고 카드 수집이라고 말하고 픈) 게임에는 당연한 덕목인 예쁜 카드 디자인도 확밀아를 즐기는데 커다란 재미 요소였던 게 사실이고요. 초반엔 예상 외의 인기로 서버 상태가 메롱인 경우가 워낙 잦아서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지만 아무튼 한동안 잘 가지고 놀았는데요. 얼마전 접어버렸네요.-_-;; 



이유야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게임 운영을 떠나서 미묘하게는 다르지만 큰 줄기에서 바하무트와 닮은 점이 많다는 게 오히려 확밀아를 쉽게 접게 만드는 결정적인 계기가 됐던 것 같습니다. 여러모로 확밀아는 바하무트 같은 카드 배틀의 진화판인게 맞지만 적잖은 시간을 투자해서 모으고 진화 시켜야 하는 카드 수집 자체에 흥미를 잃게 되니 이내 마음도 접혀 버리더군요.

모바일 게임의 가장 큰 딜레마 중 하나인 짧은 호흡에 말려들었다고 할까요?
제한적인 콘텐츠와 뻔한 플롯 안에서 반복적인 행위를 하다 보니 화려한 카드 이미지도 제 마음을 사로잡지 못한거죠. 사실 어떤 게임이든 이렇게 반복적인 패턴은 존재하지만 아무래도 모바일이라는 한계가 게임에 흥미를 가지는 시간을 확 줄여 놓은 것 같습니다.

대신 스마트폰 게임에서 눈을 돌려(라곤 해도 극지고는 아직 하고 있습니다.) PC 기반의 온라인 게임으로 오랜만에 돌아왔는데요. 스마트폰 게임의 지나친 가벼움에 갇혀 있었던 그간의 게임 라이프를 보상받기라도 하겠다는 듯 할 것도 많고 할 수 있는 것도 많은 MMORPG쪽으로 눈을 돌렸습니다.




판을 갈긴 했는데 오래할 수 있을까...


모바일 게임과는 다른 이유로 길게 플레이하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종종 새로운 게임이 나올때마다 해보는 마음의 고향(?) 같은 곳인지라 어렵잖게 시작한거죠. 처음엔 어떤 게임을 할지 살짝 망설이기도 했습니다. 얼마전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아키에이지를 해볼까란 생각도 했었지만 아키에이지는 3차인가 4차 클베때 해봤는데 방대한 세계관과 제법 괜찮은 그래픽 등 매력 요소가 적지 않았음에도 결정적으로 왠지 재미가 없더라구요. 게임이 재미가 없다면... 탈락~-_-


대신 비슷한 시기에 무료로 전환한 테라를 해보고 있습니다.
고포류 게임의 제왕 한게임을 MMORPG 게임의 명가로 만들어 줄거라 기대했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고전을 면치 못했던... 그래서 결국 무료 게임으로 크게 방향을 틀어 생존을 도모하게 된 테라 그 녀석이요. 테라도 오픈 초기에 해보긴 했었지만 바쁘니 뭐하니 하면서 아주 잠깐 맛만 보고 말았다가 다시 필드를 누비니 새롭긴 하더군요.



문제는 늘 그렇듯 게임 시간. 짧은 호흡을 요하니 상대적으로 게임 시간이 짧아도 괜찮았던 모바일 게임과 달리 캐릭터를 성장 시키려면 비교적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는 MMORPG의 특성과 제 생활 패턴이 맞지 않다는 건데요. 회사일에 블로그에... 쩝. 덕분에 지금은 주말에 조금씩 하는 수준으로 맛만 보고 있어서 이 녀석 역시 꾸준하게 즐기는 건 사실상 어려울 것 같다는 거네요.=_=

햇수로는 수십년간 게임을 해온 올드 게이머면서도 역시 소소한 취미 이상으로 게임을 즐기는 건 무리 같습니다. 그런 이유로 게임 중독 걱정은 안해도 된다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지만 감질나는 느낌도 있는 것이.... 어쩌다보니 푸념으로 이야기가 몰려가고 있는 듯해서 부랴부랴 정리해보면.


긴 호흡으로 가겠다고 모바일 게임에서 살짝 발을 빼고 온라인 게임으로 돌아섰는데 그 역시 긴 호흡으로 즐기기엔 여건이 따라주지 않는다는 얘기를 하려는 게 아니고 그냥 요즘에 테라하고 있다는 얘기 슬쩍 남겨보려 했습니다. 분명 도입은 그렇게 하려고 했는데 풀어낸게 영~ 이상하군요.ㅎ


PS. 참, 엘린의 축제섭에서 엔타시스란 캐릭 키우고 있다죠~

Tag
, , , , , , , ,


6 Comments
  • 프로필사진 럭키도스 2013.01.30 16:08 신고 카톡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왠지모르게 시끄럽다고 할까요?
    이상하게 별로 땡기지가 않습니다.~

    게임은 한번 빠지면 완전 빠져 버리기 때문에 아예 쳐다보지도 않습니다.~ 가끔 아주 가끔 피씨방 가서 마구마구 합니다. 집에있는 데스크탑 에는 아예 깔지를 않습니다.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3.02.01 18:32 신고 에고. 럭키도스님은 깊이 빠지시는 분이시군요.
    -_- 전 맛만 보고 빠지는 식이라서 여러가지를 해보지만 딱히 올해 하는게 손에 꼽혀요. 쿨럭~
  • 프로필사진 공돌이 2013.01.31 11:15 아키에이지 기대 많이 했었는데 오베 때 해보니 할 건 많은데
    정작 제미가 없더라고요 ㅋㅋㅋ
    저도 엘린서버에요. 반갑네요. 일 때문에 주말에만 조금씩 하는거 진짜 슬프죠 ㅠㅠ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3.02.01 18:34 신고 저두요. 정작 게임이 재미가 없어서 못하겠더라구요.ㅠ_ㅠ
    엘린이시라니 언젠가 오다가 만날지도 모르겠네요.^^
  • 프로필사진 노이 2013.02.09 15:50 음 아키에이지 재미없다는 말이 있더니 사실이군요. ㅎㅎ 저는 테라 3,4차 클베때 했었는데 안좋은 기억이 있어서 다시는 보고싶지 않은 게임이 되어버렸습니다. 물론 게임 내적으로 생긴일은 아니었지만.. 그때는 재미는 있는것 같은데 뭔가 허술하다는 느낌이 들던 게임이었는데 정식 오픈 이후로는 어땠는지 모르겠네요. 글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3.02.16 13:13 신고 게임은 자기에게 맞느냐 안맞느냐가 있더라구요.^^;;
    다들 재밌다고 해도 내가 재미없으면...-_-;;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