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아이폰의 혁신, 그리고 진화는 이제 멈춰버렸나... 아이폰 5, 그리고 애플... 본문

N* Tech/Device

아이폰의 혁신, 그리고 진화는 이제 멈춰버렸나... 아이폰 5, 그리고 애플...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12. 9. 13. 14:00

분명 잘 나온 녀석이긴 합니다.
이젠 팀쿡의 회사가 된 애플에서 나온 차세대 아이폰, 아이폰 5요.



변화는 있었으나, 혁신은 어디에...


가벼워졌다 얇아졌다를 강조하는 글부터 이번에 꿋꿋하게 지킨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더 빨라진 A6 프로세서 등 이전 모델과의 차이가 조명받고 있죠.



하지만 이리저리 따져보면 가벼워지고 얇아졌다는 건 전작인 아이폰 4S와의 비교인 탓에 더 두드러지는 느낌이 없지 않습니다. 예컨대 아이폰 4S는 3.5인치 모델치곤 묵직한 140g이었는데 스카이의 미라크A는 같은 화면 크기에 102.3g의 무게였거든요.

그렇게 한참이나 높은 무게를 기준으로 했으니 20%나 훅 줄어들었다는 표현이 어딘가 애플 사용자들을 대상으로만 의미가 있는 숫자가 아닐까란 느낌도 없지 않네요. 물론 112g은 4인치 모델 치고 가벼운 편이긴 하지만요.^^

참고로 비슷한 화면 크기를 가진 4가지 모델을 줄 세워 봤는데요.
모토로라 RAZR 4.3인치 127g, 아이폰 5 4인치 112g, 스카이 미라크A 3.5인치 102.3g, 아이폰 4S 3.5인치 140g. 워낙 많은 모델들이 있는터라 대략 몇 종만 검색해본 결과이니 그냥 흘려 보세요.



무게야 그렇다 치고 디스플레이는 이번에도 애플을 연호하게 만들만 한 것 같습니다.
한 손 사용에 대한 강박 때문인지 가로는 이전 모델과 같고 다만 세로로만 길어진 화면을 택해 4인치로 늘린 화면의 해상도 960 x 640(329.65 PPI)는 1136 x 640(325.97 PPI)로 바뀌었지만 레티나의 방향성은 지켜냈더군요. 720P(1280 x 720)로 대표되는 안드로이드 진영에 숫자로는 살짝 밀리지만 애플 마니아들에게 그게 큰 흠이 될 것 같지는 않네요.

또 애플하면 믿고가는 카메라 역시 800만 화소를 뛰어넘지는 못했지만 촬영 속도를 줄이고 스마트폰 카메라에선 취약했던 저조도 촬영에서도 약점을 보완했다고 하니 기대하시는 분들이 적잖을 듯 합니다.



하지만 크게 달라지지 않은 디자인과 새로워진 라이트닝 커넥터는 호불호를 나누는 포인트가 될 것 같네요. 첫인상 자체가 전작과 큰 차이가 없는터라 애플 스스로는 아이폰 5의 디자인을 완전히 새로워진 디자인이라고 말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생각에 동의하는 사람이 많지는 않은 것 같더라고요. 뭔가 전반적인 느낌은 살짝 더 남성다워지는 등 달라지긴 했습니다만.

그리고 작아진 라이트닝 커넥터는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애플이 지켜온 이전 커넥터와의 단절을 고한터라 기존 규격에 맞춘 주변기기를 쓰고 있었다면 4만원을 추가로 들여서 라이트닝-30핀 어댑터를 사야 하겠죠. 추가 비용이 뙇~!!


애플의 변화, 더 이상 숨기지 않는다?


한편 애플하면 제품을 개발하면서 철저한 비밀 전략을 펼치기로 유명했습니다.
개발 중인 제품은 극히 일부이 관계자만 확인할 수 있고 그나마 수십가지 가짜 목업들 사이에 진짜가 섞여 있어서 이게 정말 진짜인지 애플의 연막인지 도통 알수가 없다고 하죠. 실제로도 이게 차세대 아이폰이라고 사진이나 이미지가 유출된 적은 많았지만 막상 실물이 나왔을때 달랐던 경우도 적진 않았고요. 



당연히 대중은 애플이 신제품에 대해 철저하게 보안을 지킨다고 생각해왔는데요.
이런 애플의 강력한 비밀 정책 덕분에 애플은 늘 별다른 돈을 들이지 않고도 이슈 마케팅을 할 수 있었습니다.  늘 루머가 루머를 낳아준 덕분에 딱히 애플이 홍보를 하지 않아도 세계의 주목을 받았던 시절이 있었던거죠. 하지만 경쟁자들의 활약이 두드러지면서 애플 스스로 인정했듯이 이젠 애플이라도 막대한 광고비를 투입해야 대중에게 관심을 끌어낼 수 있는 상황에 몰렸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아이폰 5에 대한 정보는 생각했던 것보다 더 자주 그리고 더 적중률 있게 쏟아졌습니다. 설마했던 사진들은 여지없이 들어맞았죠. 아마 적중률로만 따지면 아이폰 5는 역대 어떤 아이폰보다 더 정확한 사진이 더 빠른 시점에 누출됐을 겁니다.



스티브 잡스의 빈자리가 영향을 준걸까요? 아니면 애플의 마케팅 전략 수정이 원인일까요? 애플 스스로가 의도한게 아니었다면 이번에도 잘 방어할 수 있을 줄 알았지만 이런 식이면 다음 아이패드는 훨씬 더 많은 정보들을 제품 출시 전에 쏟아낼 듯 하네요. 그만큼 팀 쿡의 손 위에서 짠하는 마술쇼를 보여주기 어려울 것 같고요.



아이폰의 진화, 이제는 끝일까...


아니 어쩌면 천하의 애플도 이제는 더 근본적인 문제에 봉착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더 이상 애플이하면 혁신이 되는 시대가 아니라 애플 역시 거대한 스마트폰 카테고리 안의 하나의 플레이어로 자리잡아 버린거죠.



애플이 열었던 혁신이 이젠 평준화되어 버려 익숙해져 버린 경험으로 자리를 잡아간다는 건데요. 처음부터 하드웨어적인 차별화가 애플의 전략은 아니었지만 어느새 경쟁사들의 움직임에 결국 하드웨어 차별화에 적잖은 공을 들이는 것만봐도 아이폰에서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은 이제 거의 한계에 이른게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앞으로도 새로운 아이폰이 나올테고 그 안에는 새로운 기능이 담겨 있겠지만 서로가 서로를 닮아가는 시장의 특성상 손가락 하나로 새로운 세상을 열었던 혁신을 아이폰에서 기대하긴 어렵지 않을까란 비관적인 생각까지 드네요. 이래서 수많은 사람들이 애플에게 새로운 제품, 기존에는 없었던 카테고리의 제품을 기대하고 있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뭐 저도 그 중 하나고요.
빨라졌고 가벼워졌고 얇아졌다. 거기에 LTE와 레티나 디스플레이까지 계속 간다.
아이폰 5는 분명 잘 나온 제품입니다. 하지만 대중의 기대치를 많이 뛰어넘지 못한 평준화되어가는 스마트폰 시장의 아이콘으로 남을 모델이 아닌가 싶네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세요?


[관련링크 : Apple.com]


Tag
, , , , , , , , , , ,


8 Comments
  • 프로필사진 은지아빠 2012.09.13 15:56 평소 라디오키즈님 글을 잘읽던 이입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다만, 하나 플렛폼..
    이걸 생각할때가 아닐지.
    분명 특별한 혁신은 없지만
    그렇다고 스마트폰 카테고리에서 같이 경쟁하기엔 생태계가 다르고
    유저층도 다른 기기와 분명히 차별화되고, 이번 5는 가려운 곳을 긁어줬다는거죠. 겨우 4인치지만
    충분하다 느끼는 이들이 많을겁니다.
    그리고 바디 소재를 생각할때 저 무게는 굉장하죠. 저는 이런 소재를 아주 선호하는데 기존 HTC의 제품에서 넘어갈 이유는 충분해진듯 합니다.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2.09.13 18:13 신고 네. 말씀하신 것처럼 이미 iOS 플랫폼은 공고합니다.
    덕분에 특별한 혁신이 없더라도 알아서 제품이 팔리는 탐나는 시장을 만들어뒀죠. 하지만 애플이라는 브랜드가 주는 혁신의 이미지를 담아내는데 성공했느냐는 별개라고 생각해서 이런 글을 쓰게 된거고요. 은지아빠님의 생각에도 공감합니다.

    그건 그렇고 곧 아이폰 5 구매기 볼 수 있는 건가요? ^^
  • 프로필사진 Strybook 2012.09.13 16:49 멋진 정리 잘 보았습니다... 음악과 함께 사진을 슬라이드쇼로 보여주고... 게다가 글도 함께 게재할 수 있는 스토리북으로 만들어보시면 더욱 멋질 듯 합니다. 티스토리에 엠베딩 시킬 수도 있으니까요. 놀라우리만치 순식간에 만들어집니다. 물론, 무료고요.
    http://www.strybook.com/play/362/gOMitRGaETIZHPQCVFoQ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2.09.13 18:13 신고 =_= 광고성 댓글은 자제 부탁 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기시군 2012.09.14 10:31 RSS로 라디오키즈님 글을 구독하고있는 애독자입니다.
    전반적으로 동감하구요. 제 느낌은 '혁신'까지 가준다면 고맙고
    이번엔 이정도라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정도입니다.
    물론 깜짝놀랠만한 무엇인가를 기대하긴 했죠..^^;
    그보다 꼴보기 싫었던건 삼성을 의식한건지
    너무 혹평일색인 국내 언론의 행태가...
    그렇더라구요..

    암튼, 국매 발매하면 구매하실꺼죠?
    사용기 기대합니다.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2.09.14 15:00 신고 이정도도 물론 훌륭합니다만...
    어느새 잡스의 매직을 습관처럼 기다리게 됐나봅니다. 그래서 살짝 아~ 하는 아쉬움이 있었던 거고요. 실제 제품을 만져보면 또 다른 느낌일테니 그때 더 많은 이야기 나눠보시죠.^^
  • 프로필사진 ㅇㅇ 2012.09.17 15:18 저도 이번에 애플에 대해서 실망한 1人입니다. 아이폰5를 살려고 마음 먹었는데 조금씩 흔들리네요... 하.. 갤럭시로 갈아타야하나..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2.09.17 17:49 신고 일단 나온걸 만져보시고 결정하셔도 늦지 않을 듯 합니다.^^
    섣부른 실망보다 일단 실물을 만져보고 선택하셔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