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오디오독 리뷰] 진공관이 들려준 사운드, 삼성전자 DA-E750 무선 도킹 오디오...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갖진공관이라고 하면 어떤게 먼저 떠오르시나요? 제 경우엔 호랑이 담배 먹던 시절의 진공관 컴퓨터가 제일 먼저 떠오릅니다. 놀랍도록 커다란 덩치와 무게, 그리고 잦은 고장으로 명성보다는 그런 불우한 시절도 있었다 정도의 컴퓨터 역사가 떠오를 뿐인거죠.



반면 적잖은 분들이 진공관하면 고품질의 하이파이 오디오를 떠올리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진공관 컴퓨터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지만 아직도 고급형 오디오에서 진공관을 만나는게 그리 어렵지 않으니까요. 하지만 전 아직 그런 고급형 제품을 경험하지 못한터라 이번 체험이 더 특별하게 느껴졌죠.^^ 기대 속에 잠시 접해본 삼성전자가 출시한 무선 도킹 오디오 DA-E750를 시작해 볼게요.

원목 질감이 살아있는 고급스런 첫 인상...


묵직한 포장에 쌓여 도착한 녀석. 하지만 묵직한 포장에 비해 내부에 들어있는 구성은 단촐해 보였습니다. 큼직한 본체 말고는 전원 케이블, 랜케이블, AUX용 케이블, 무선 리모콘 등의 단촐한 구성품과 설명서 몇장이 모든 구성품이었으니까요.






하지만 단촐한 구성은 본체의 묵직한 존재감이 단번에 정리해줬는데요. 햇빛 아래서 더욱 붉게 빛나는 본체는 원목의 질감을 그대로 살리고 있는데요. 듣자니 100% 원목으로 만든 건 아니지만 원목 시트를 사용해 매끈한 질감을 살리고 있더군요.






구조를 좀 더 자세히 소개하면 정면 양옆에는 메인 스피커가 자리잡고 있고 본체 하단에는 큼직한 우퍼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왼편 상단에는 소문의 진공관이 두개 자리잡고 있었고 오른편에는 거의 유일한 조작부가 자리잡고 있고요. 그리고 후면에는 랜포트와 전원부, 또 아이폰이나 갤럭시 S3 같은 스마트폰을 얹을 수 있는 독이 인입되는 형태로 자리잡고 있죠.






전반적으로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에 좌우의 규형을 살린 형태가 눈길을 끄는데요. 이런 심플함은 무선 도킹 오디오 여기저기에 그대로 묻어나고 있었습니다.

진공관의 따뜻한 사운드, 간편한 조작성...


이렇게 디자인을 살펴봤으니 소리를 들어볼 차례겠죠. 진공관 특유의 따뜻한 사운드가 정말 느껴질지 꼼꼼히 들어보려 했으나 사실 이 부분은 이전에 진공관이 들려주는 사운드를 제대로 들어본 적이 없어서 같은 진공관 오디오를 놓고 비교하긴 어렵습니다.-_-;;




대신 처음 느껴본 진공관은 '아~' 이런게 진공관의 소리구나라는 생각을 갖게할 정도의 다른 소리는 들리더군요. 물론 정말 엄청난 고가의 진공관 앰프나 장비에서 들리는 소리는 이 녀석과 또 다를지 모르겠지만 암튼 첫인상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따뜻한 소리에 묻혀 이곡저곡 여러 노래들을 들어봤는데요. 여름보다 더 핫한 대중가요부터 부드럽게 흐르는 뉴에이지 같은 연주곡까지 깔끔하게 또 풍부하게 재현해 들려주더군요. 그렇게 제법 괜찮은 소리를 들려줬는데요.




무선 도킹 오디오라는 콘셉트는 좋은 사운드 만으로 완성되는게 아니죠.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는 듀얼 도킹 시스템도 돋보이니까요. 여기서 듀얼 도킹은 iOS 계열과 안드로이드 계열을 다 지원한다는 건데요. 그래서 포트도 iOS의 30핀과 안드로이드의 마이크로 USB를 지원하고 있죠. 물론 에어플레이와 올쉐어 플레이 등 무선 방식으로 연동이 더 주가되긴 하지만요.^^





이 시점에서 DA-E750을 주목할 또 하나의 이유가 있는데요. 블루투스로 연결하면 음질 열화가 불가피하다고 생각하는 대중의 인식을 바꿔줄 APT-X 코덱 지원인데요. 갤럭시 S3처럼 스마트폰에서도 APT-X를 지원해야 한다는 단서가 달리지만 APT-X 지원 덕분에 블루투스여서 음질이 크게 열화된다는 걱정은 접어두셔도 될 것 같습니다. 참고로 최신의 스마트TV와도 블루투스 페어링 한번이면 연동이 되는데요. 아쉽게도 전 경험해보지 못했지만 한번쯤 경험해 보신다면 나가수2나 불후의 명곡 같은 프로그램의 '듣는' 재미도 한층 업되지 않을까 조심스레 추측해봅니다.

언젠간 곁에 두고 싶어지는 녀석...


사정상 이번엔 DA-E750을 잠시 대여해서 써본 후 스치듯 안녕해야 했지만...^^;; 에어플레이와 올쉐어 플레이의 무선 기능을 앞세워 복잡하거나 어렵지 않게 스마트 디바이스와의 연결을 돕고 진공관으로 보강한 따뜻한 사운드로 듣는 재미를 높여주는 DA-E750은 위시리스트의 한켠에 꽤 높은 순위로 올라서 있을 것 같습니다.



수제작으로 제작되고 진공관 등으로 전문성을 살린 덕분에 가격이 비싼게 문제긴 하지만 가격이 비싸도 선택받는 녀석들은 선택받는 법. 혹시 집에서 쓸만한 무선 도킹 오디오를 찾고 있다면 한번 관심을 가져보세요. 가격이 문제라면 좀 더 저렴한 녀석들도 있으니까요~ 저도 일단은 좀 더 눈을 낮춰서 돌아보려고요. 이눔의 뻔한 주머니 상황.^^;;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