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평평한 액자 속은 답답해... 유키 마츠에다의 깜찍한 3D 아트...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도쿄 예술대를 졸업한 1980년생 유키 마츠에다(Yuki Matsueda)의 작품.
그에 대해 아는 건 별로 없지만 프로필을 살펴보니 서울에서도 전시를 한번 했었군요.
뭐 중요한 건 그게 아니라...



평면을 탈출한 깜찍한 상상력...


처음 바라봤을때 부터 깜찍한 인상으로 그의 3D 아트겠죠.
액자 속이 답답하다는 듯 뛰쳐나오는 모습의 그의 작품은 우리에게 익숙한 생활 속 디자인을 다른 시각으로 보여줍니다.








비상구 표시등은 문을 박차고 나오고 트럼프는 하트를 쏴대죠.
퍼즐도 판이 좁다는 듯 뛰쳐나오고 심지어 계란과 메추리알에선 노른자가 불쑥 튀어나옵니다.








평면에 갇혀있던 사물이 입체로 튀어나오는 귀여운 상상~~.
3D TV가 전해주는 입체감과는 또 다른 리얼 입체감. 하지만 그런 입체감에 앞서 깜찍함이 그의 작품을 더 특별하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하나쯤 벽에 걸어두고 싶네요.^^

[관련링크 : Yuki-Matsueda.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