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WWDC 2011, 애플이 꺼내든 iOS5, iCloud... 파트너들은 울고 있을까... 본문

N* Tech/Device

WWDC 2011, 애플이 꺼내든 iOS5, iCloud... 파트너들은 울고 있을까...

라디오키즈 2011. 6. 7. 14:00

좋은 건 누구에게라도 배워서 내껄로 만들겠다.
WWDC 2011을 맞아 잡스가 꺼내든 애플의 신무기 iOS5의 변화를 지켜보면서 와닿은 건 다른 무엇보다 그게 먼저였습니다.



진화된 영혼, iOS5...


개선된 노티 시스템은 그간 탈옥폰에서 종종 만날 수 있었던 기능이고 뉴스 콘텐츠를 직접 유통하겠다는 뉴스 스탠드 역시 갤럭시 탭 등에서 만난 서비스들이니까요.



갤럭시 탭에서 시도했던게 읽을꺼리가 부족한(?) 국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면 애플은 플랫폼의 규모를 내세워 거대한 서비스를 떡하니 내놓는다는게 다르지만 어쨌든 가능성이 보이면 해당 기능이 편리하고 유용하다면 누가 시도했던 것이든 흡수하겠다는 애플의 또다른 전략의 일면이 아닐까 싶습니다.


문제는 그동안 애플이 손대지 않던 틈새를 공략하던 업체들이 애플의 이런 변신에 날벼락을 맞게 됐다는 거죠. 플랫폼 홀더인 애플이 이것저것 작은(?) 기능과 서비스까지 함께 제공하겠다며 iOS5를 다진 만큼 경쟁사들 아니 애플의 파트너였던 소규모 개발사들이 생존을 위해 변신을 도모해야할 상황에 내몰린 것 같네요. 가깝게는 카카오톡이나 마이피플이 시장 공략에 열을 올리던 메시지 시장까지에 진출한다잖아요.-_-;;


분명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플랫폼을 더 강화하겠다는 애플의 전략이 깔린거겠지만 왠만한 건 운영체제에서 다 해결하는 맥OS처럼 iOS도 진화하는 것같아 묘한 기분이 드네요. 맥OS가 혼자 커야 했다면 파트너랑 함께 커온 iOS임에도 이런 모습이라서요.

또 하나 눈길을 끄는건 그간 구글 진영(중 해외 제조사들이~)이 주로 사용했던 OTA 방식을 PC Free라는 서비스로 iOS5에서도 만날 수 있다는게 아닐지요. 이젠 PC에 연결하지 않고도 업데이트가 가능하겠죠~


모바일미를 넘어, iCloud...


모바일미의 실패를 인정했다는 잡스가 더 나은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며 꺼내든 iCloud도 기대했던 만큼 눈길을 끌죠.


그 동안 흘러다닌 소문을 크게 벗어나진 않는 모습이긴 합니다만 이젠 구름 속에서 일정과 연락처를 동기화하고 콘텐츠를 받아쓰는 시대가 열리겠죠. 사실 비슷한 성격의 서비스를 KT, Daum, 네이버 등이 국내 시장에서 일부 제공하고 있지만 어디까지나 일부인데다 애플이 더 진화한 형태로 플랫폼에 얹혀서 내놓아 버릴테니 또 비즈니스까지 모델까지 얹은 서비스인만큼 국내 서비스들도 변신을 꾀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 내몰렸네요.



한편으로는 서버가 온통 미국에 있을테니 예상보다 동기화 등에서 퍼포먼스가 안나올지 모른다는 생각도 들지만 그럼에도 버퍼링 쩌는 유튜브를 고집하는 이들처럼 애플의 구름 속에 몸을 숨기고 콘텐츠를 이용하실 분들이 늘어나겠죠. iOS로 카카오톡과 마이피플에 적잖은 위기가 몰려든 것처럼 iCloud도 경쟁사를 위협하는 애플의 강력한 한방이자 한번 아이폰을 쓰기 시작하면 더욱 애플에서 발을 빼기 힘든 수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_-;;


차세대 아이폰에 대해서는 흘러다니던 소문대로 이번 WWDC에서 전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기에 새 하드웨어에 대한 호기심은 여전히 꼬리를 물게 됐지만 아이폰 3GS도 지원한다는 진화한 iOS5를 비롯해 한창 클라우드라는 타이틀로 서비스를 다져가던 경쟁사들을 한순간에 눈밖으로 내몬 iCloud까지 애플의 유혹은 더 깊고 뿌리치기 어렵게 사용자들을 옭아멜듯 합니다.


공존과 경쟁의 가운데서...


-_- 개인적으로 관심밖인 맥OS Lion에 대해서는 패스하기로 하고 정리를 해보면...
워낙 큰 덩치가 된 성공한 기업 애플이다보니 과거 마이크로소프트가 그랬고 구글이 그랬던 것처럼 휘두르기만하면 최소 안타 이상은 해내는 서비스와 하드웨어가 당분간은 줄줄이 쏟아낼텐데요. 그들의 서비스와 하드웨어에 열광하는 사용자에겐 관심 밖일지 모르겠지만 더 가혹한 경쟁에 내몰린 기업들은 어떻게 움직여갈지 공존을 모색하거나 경쟁을 펼쳐야 할 업체들이 이런 애플의 전략에 어떻게 대응해갈지가 향후 주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듯 하네요. 


애초부터 애플과 경쟁했다면 더 무기를 갈고 닦기만 하면 되겠지만(-_- 이길 수 있을까?) 애플의 우산 안에서 성장한 기업 중 iOS와 iCloud로 비즈니스 모델이 무너진 기업들의 선택은 무엇일까요? 아직 애플이 손을 뻗치지 않은 쪽을 다시 파보게 될까요? 아니면 아니면 아예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어 낼 수 있을까요? 애플이야 당연히 파트너들이 후자로 성장해주길 바란다고 말하겠지만 하루 아침에 뒷통수를 맞은 기업들의 기분이 어떨지 살짝 걱정스럽기도 하네요. 아니 단순히 기분 문제가 아니라 생존권이 달려있을지도 모르는데...

그건 그렇고 아마 이 글을 읽고 계실 많은 분들은 그런 애플 vs 경쟁사, 파트너사의 구도보다는 올가을 애플이 얼마나 완성도 있게 iOS5와 iCloud, 그리고 베일에 가려진 차세대 아이폰을 내놓을지 벌써부터 기대하고 계시겠죠? 그리고 보면 잡스가 매번 펼치는 마법은 그런 지리한 기다림을 즐거움과 기대로 바꾸는게 아닐까 싶네요. 희망 고문처럼 무서운게 없다는데 그조차 흥분어린 기다림으로 만들어 버리다니... 역시 잡스~

[관련링크 : apple.com/kr]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