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스티브 잡스가 소개한 아이패드 2, 안드로이드 태블릿과의 경쟁을 기대하며... 본문

N* Tech/Device

스티브 잡스가 소개한 아이패드 2, 안드로이드 태블릿과의 경쟁을 기대하며...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11. 3. 3. 14:00
시한부설을 비웃기라도 하듯, 아이폰 4 화이트 모델에 대한 아쉬움을 덜어주기라도 하듯.
스티브 잡스가 블랙과 화이트로 동시 출시되는 아이패드 2를 들고 대중 앞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애플 특유의 신비주의 덕분에 알아서 양산되는 소문을 뒤로하고 극히 일부만 소문대로였던 아이패드 2는 그렇게 등장했다. 아이패드 2는 이전 모델과 동일한 9.7인치(1024 x 768) 디스플레이로 등장했지만 세부적인 면에선 적잖은 변화를 몰고왔다.


달라진? 비슷한! 아이패드 2...



우선 최대 2배까지 빨라졌다는 듀얼 코어 프로세서인 1GHz의 A5가 새롭게 탑재됐고 운영체제도 최신예인 iOS 4.3을 탑재했다. 또 전후면에 카메라를 추가해 애플의 전매 특허인 '페이스 타임' 영상 통화 기능도 제공하고 HDMI 단자를 통해 TV 등에서 동영상을 볼 수 있도록 하는 등 하드웨어적인 개선을 시도했다.



하지만 진짜 크게 느껴지는 차이는 이것보다는 이전 모델보다 33% 얇아졌다는 8.8mm의 두께와 15% 정도 가벼워졌다는 601g(3G 모델)의 무게.


허나 나름 다이어트에 신경을 쓰긴 했지만 그간 아이패드가 지켜온(?) 집안에서만 머무는 휴대 기기라는 오명을 씻기에는 부족해 보인다. 덩치는 줄었지만 사용 시간은 이전과 동일한 10시간을 지켜냈고 가격 등도 애플이 늘 그랬던 것처럼 이전과 같다는 건 고무적이지만 오히려 눈길을 끄는 건 하드웨어가 아닌 강렬한 느낌의 앱들이 아니었나 싶다.


한국 시장은 여전히 글쎄...


이렇게 아이패드 2가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했지만 여전히 그 매력에 대해서는 '글쎄'라는 꼬리표를 달게 될 것 같다. 글로벌 시장에서야 이번 모델도 별탈 없이 승승장구하겠지만 한국으로 들어왔을때 말이다.^^


일단 현재 발표된 출시 예정 국가 리스트에서 우리나라는 빠져있는 상태.
SKT와 KT 모두 아이패드 2 출시에 자존심을 걸고 총력을 다하겠지만 이번에도 공급이 초기 수요를 따라가지 못한다면 한국 시장 출시는 그만큼 늦어질 것이다. 그런 이유로 아이패드 2 역시 초기엔 구매대행 등으로 들여오는 마니아들의 수요 외에 폭발적인 수요를 기대하긴 어렵지 않을까 싶다.



더욱이 아이폰과는 달리 갤럭시탭보다도 아이패드가 적게 팔린 시장이니 애플의 관심 역시 낮지 않을까하는 걱정도 따라붙는데 아이패드 2가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고 우리나라에도 온전히 뿌리내릴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듯하다.


안드로이드 태블릿과의 경쟁은...


사실 개인적으로는 아이패드의 변신이 기대만큼의 큰폭이 아니었던터라 조금은 김이 샜지만 아이패드 2 자체보다는 올한해 IT, 특히 모바일 시장을 뒤흔들 태블릿 PC 시장에서의 경쟁의 신호탄이라는데 의미를 두고 싶다.

아이패드에게 지난 1년을 헌납한 안드로이드 진영이 작정하고 달려들 2011년.
아직 운영체제 완성도와 어플리케이션의 완성도 면에서 약점을 노출하고 있는 안드로이드 진영이지만 아이패드에 한방 먹일 수 있을까에 대해선 무게와 사양, 가격 등에서 상이한 녀석들이 폭발적으로 등장할 해인지라 섣부른 예측은 어렵지만 양진영간 자존심 경쟁을 넘어선 혈전은 일어나지 않을까 싶다.


좀 더 상세히 보면 무게의 경우 갤럭시탭 10.1이 599g, 아이패드 2가 오히려 2g 무겁다.
덕분에 이후 8.9인치 갤럭시탭이나 옵티머스 패드가 등장하면 다시 아이패드 2는 또 꽤 무거운 녀석으로 남게될듯. 또 아이패드 2뿐 아니라 안드로이드쪽도 듀얼 코어로 옮겨타는 상황이라 성능 경쟁은 갈수록 차별화가 어려워질 듯하다.

그나마 풍성한 어플리케이션이 아이패드의 강점이지만 안드로이드의 추격도 빠르고 기기 가격은 낮지만 앱 가격은 만만찮은 아이패드와 기기 가격은 비싸지만 앱 가격은 상대적으로 저렴할 안드로이드 태블릿 등 가격 경쟁도 불붙을듯.

결국 웃는 쪽은 합리적인 사용자들을 많이 끌어들인 쪽이겠지만...
일단 저만치 않서갈 아이패드 2를 안드로이드 진영이 어떻게 쫓아갈지는 2011년의 주요 관심사항이다.

[관련링크 : Apple.com]

PS. 아이패드 2를 보니 아이폰 5에 대한 소문이 사실이면 어쩌나 하는 생각도 드는데...
       그 녀석도 듀얼 코어 A5로 달라지는게 가장 큰 변화라면 실망할듯...
;;

Tag
, , , , , , , , , , , ,


13 Comments
  • 프로필사진 d 2011.03.03 19:26 위에서는 무겁거 커서 집안용기기라고 해놓고 밑에서는 그보다 큰 겔럭시 탭2와 비교해서 칭찬하네 그래놓고 정작 무게가 겔럭시탭2가 가볍다고 탭 선전만 해놓았네
    한국에서 아이패드판매가 많이 않은 유일한 이유가 언론플레이라는걸 모르나보네 글쓴놈은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1.03.03 20:13 신고 -_- 이 글이 갤럭시탭 칭찬으로 보인다는게 아이러니하네요. 제가 하고 싶었던 얘기는 더 큰 제품보다도 더 무거웠다는 것 뿐입니다. 아이패드의 휴대가 어려웠던게 크기도 크기지만 묵직한 무게 때문이었으니까요.

    그리고 아이패드가 언론플레이 때문에 안팔렸다면 아이폰은 어찌 그리 팔았는지 좀 설명해주시죠.
  • 프로필사진 붕어IQ 2011.03.04 12:11 보고 싶은 것만 보이는 것은 아닐까요? -0-;;
    라디오키즈님의 글에서 그런 부분은 없었는데;;
  • 프로필사진 새우깡소년 2011.03.04 00:57 올해 하나 장만하시는거에요?
    라디오키즈님도 애플 라인업 하나 정도는 자랑해주셔야죠 ㅋ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1.03.04 15:43 신고 ㅎㅎ 전 아이폰 만으로도 만족하고 있을지도.
    뭐 어느날 또 하나의 'i' 라인업을 추가할 수도 있겠지만요.ㅎㅎ
  • 프로필사진 ㅁㅁㅁ... 2011.03.04 10:56 세칭 파워블로그 소리 듣는 분 중에
    애플 제품은 사용하지도 않으면서 애플에 대해 포스팅하는 걸 많이 봅니다...

    안보고도 안다---는 기막힌 능력에 찬사를 보내지만
    A에 대해 적으려면---비교 대상 B를 제대로 만져보기는 해야겠죠...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1.03.04 16:55 신고 콕 찝어서 제가 그렇다고 얘기를 하고 싶으셨나봐요.
    그런데 이 글은 ㅁㅁㅁ...님이 말씀하신 A와 B를 비교한 글이 아닙니다. 딱 한줄 무게가 가볍다, 무겁다를 말씀하신 거라면 양쪽에서 발표한 사양을 직접 비교했을 뿐 누군가에 찬사를 보내고 누군가를 깍아내려는 글이 아니었다는 거죠.

    어차피 둘다 아직 만져볼 수 없는 상태에서 이런 글을 쓰는 것 자체가 문제시라는 건지 좀 애매한 댓글이시네요.@@
  • 프로필사진 붕어IQ 2011.03.04 12:13 오랜만에 들렀다 갑니다~ ^^
    저는 오히려 안드로이드 진영과의 거리를 만들어주는 계기가 된 것 같더군요;;;
    안드로이드에서 얼마나 최적화를 해야.. 아이패드의 구동과 같은 느낌이 나올까요?
    ㅠ_ㅠ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1.03.04 16:57 신고 어쩌면 올 한해를 다 쏟아도 뛰어넘기에 실패할지도 모르죠. 애플은 여전히 한수위니까요.^^ 하지만 애플 역시 방심하기엔 안드로이드의 성장이 빠르니 흥미진진하게 지켜봐도 되지 않을까요? 전 양 진영이 치열하게 싸워 그 과실이 사용자에게 떨어졌음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Luke 2011.03.04 13:31 길게 썻다가 수정합니다

    아직 안드로이드진영은 가야할 길이 멉니다
    어플의 개발이 그 첫째입니다

    그리고 기기는 다를지언정 OS 최적화와 안정화에 집중해야합니다

    셋째 시장의 대중성을 따라다는것도 중요하지만 소비자의 니즈를 앞서가야합니다

    그렇지않으면 내년에 또 잡스옹한테 '지난해 역시 아이패드2의 해였다' 라는 말을 듣게될겁니다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1.03.04 16:59 신고 네. Luke님 말씀처럼 태블릿 PC에서 안드로이드는 아직 뭔가를 보여주지 못한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허니콤과 원패스 등 스마트폰과는 또 다른 사용성을 목표로 달리고 있으니 아직은 지켜볼때라고 생각합니다. 해결해야 할 숙제가 산더미지만요.^^
  • 프로필사진 에르 2011.03.04 23:37 애플빠는 아니지만 삼성에게 실망하여 애플을 옹호하게 된 제가 본 아이패드2는
    솔직히 기대이하이긴 합니다.
    무게는 솔직히 두께에 비해 여전히 안습이고요. 나아진게 없는 배터리성능이
    좀 그렇네요. 물론 혁신적인 두께로 또 한번 시장에 태블릿 두께 경쟁을 불러 일으키긴 하겠지만..아직은 솔직히 만족을 못하겠네요.

    아 그나저나 삼성은 왜 이렇게 못만들고 꼭 따라하기만 하나~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1.03.05 09:02 신고 삼성뿐 아니죠.^^;; 사실 구글 진영 대부분이 아직 애플의 벽을 못넘고 있고 MS쪽도 그렇고. 하지만 전 애플의 독주 역시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편이라서 얼른 다른 업체들이 따라가 줬으면 하고 바라고 있네요. 에르님도 은근히 기대하시나봐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