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기억 속으로 사라져가는 카세트 워크맨 vs 어느덧 9번째 생일 맞은 아이팟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소니가 카세트 테이프로 작동하던 워크맨의 일본내 판매를 끝낸다고 한다.
1979년 홀연히 세상에 등장해 '워크맨 = 휴대용 카세트 플레이어'라는 등식을 성립시키며 일본뿐 아니라 전세계의 사용자들에게 사랑을 받았던 워크맨(Walkman).


추억으로 사라져가는 워크맨...


요즘엔 음악을 접하는 방식이 다양해졌지만 당시만 해도 라디오나 전축 외에는 음악을 접할 방법이 많지 않았고 더욱이 휴대하고 다니면서 음악을 듣는다는 혁신적인 방식 덕분에 출시 이래 워크맨은 전세계에서 2억 2,000만대 이상 판매됐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한 콘셉트로 마이마이나 요요, 아하프리 같은 휴대용 카세트 플레이어들이 등장한 것도 원조랄 수 있는 워크맨의 매력 때문이었을터. 하지만 기술의 발전에 따라 우리가 듣는 음악은 카세트 테이프의 아날로그 음원에서 MP3 등의 디지털 음원으로 바뀌고 있으며 줄어든 수요만큼  팔리지 않던 카세트 플레이어가 이제 대중에게서 더 멀어지게 된 것이다.

물론 소니는 디지털 시대에 맞는 MP3 플레이어 워크맨을 내놓고 있고 일본 외의 저개발국가를 대상으로는 여전히 카세트 플레이어형 워크맨을 판매할 것이라고 하지만 꺼지지 않을 것 같던 신화가 이제 마무리되고 있다는 느낌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9번째 생일 맞은 아이팟...


한편 이렇게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지는 카세트 워크맨과는 달리 애플이 재기할 수 있도록 해준 일등 공신 아이팟(iPod)은 어느덧 9번째 생일을 맞았다고 한다.


'워크맨 = 휴대용 카세트 플레이어'였다면 아이팟은 '아이팟 = MP3 플레이어"라는 등식을 성립시키며 선두주자였던 우리나라의 MP3 플레이어들을 압도한 것이 바로 아이팟이다.


서구에선 MP3 플레이어라는 긴 표현 대신 아이팟이라고 부르는게 일상화될 정도로 대중화되어 버린 아이팟은 애플 특유의 디자인과 멀티 터치 등 혁신적인 UI를 바탕으로 단순히 음악을 듣는 장비에서 멀티미디어를 즐기는 휴대용 디지털 기기로 진화했고 놀라운 성적을 거두며 폭발적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덕분에 IT 주연 경쟁에서 조연으로 밀려있던 애플을 단번에 주연의 위치로 그것도 범접할 수 없는 주연의 자리에 놓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그 다음은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한세대를 뛰어 넘는 생명력으로 지금처럼 글로벌하지 않은 시장에서도 전세계적으로 절대적인 인기를 구가했던 카세트 워크맨이 그 아우라에 비해 초라하게 사라져간 것처럼 MP3 플레이어 시장에서 맹주로 자리잡고 있는 지금의 아이팟 역시 새로운 강자의 등장이나 아이팟 스스로의 진화, 혹은 대체제의 등장으로 언제 그랬냐는 듯 조용히 역사속으로 사라져 갈지도 모를 일이다.

그런 의미에서 진화에 진화를 거듭하며 수명을 늘려가는 아이팟과 MP3 플레이어로 변신하며 과거의 영광을 쫓고 있는 소니의 워크맨이 앞으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그뿐 아니라 또 다른 신흥 강자의 등장도 기대해볼 만한데 앞으로의 시장이 어떻게 움직일지는 아무도 모르는 신의 영역에 놓여있으니 말이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10.26 09:15
    아.. 정말 옛생각이 나네요 ㅠ.ㅠ
  • 프로필 사진
    2010.10.26 09:41
    역시나 추억 속으로 사라져 버린 mpman !!
  • 프로필 사진
    2010.10.26 18:25
    물리적으로 커세트는 단종이군요.. 아이팟과 같은 mp3p 의 다음은 또 무엇일까요...
    • 프로필 사진
      2010.10.30 07:21 신고
      당분간은 어떤 식이든 디지털 파일 형태가 되지 않을까요? 그걸 유통하는 기기가 뭐가 될지는 계속 다투게 될 것 같지만요.
  • 프로필 사진
    2010.10.27 14:31
    워크맨...추억이 가득한 물건이죠...ㅎ
    카세트 테이프 모으는 재미도 있었는데 사라진다니 아쉬울뿐...
    트랙백 하나 걸고 갑니다 ^^
    • 프로필 사진
      2010.10.30 07:25 신고
      지금도 모으신 카세트 테이프를 가지고 계신가요? 전 이사 몇번 하고나니 CD들만 가지고 있는데...^^;;
  • 프로필 사진
    2010.10.29 14:26
    ex7 9 fx5정도 썼던것 같네요 ^^ 테이프는.. 그후에는 MD에 손을 댔죠 ㅡ.ㅡ;;
    • 프로필 사진
      2010.10.30 08:02 신고
      MD 역시 일본 Only 포맷으로 생존하는 느낌입니다.
      그리고보면 일본의 미디어 포맷은 그 안에서만 소비되다 사라진게 제법 되네요.
  • 프로필 사진
    2010.10.30 22:23
    워크맨에 대한 기억은 30-40 대에 거친 세대들에게는 참으로 잊을수 없는 브랜드이자 전가기기였죠. 저 역시 고등학교때 시계가 달린 아이와 카세트를 본 충격은 아직도 어떤것에 비견 못할 것으로 기억이 되고 있습니다.

    저는 파나소닉으로 시작했는데요. 당시 기기의 완성도는 국내의 제조사들에게는 비교가 않돼는 수순이였었죠. 재밌는 현상은 기기들이 세월이 갈수록 최고의 수준으로 발전을 거듭하거나 혹은 최고의 기점에서 서서히 사라지는 현상에 비하면 워크맨은 점점 진화에서 퇴보를 하고 있다는 점이 재밌습니다. 지금 팔리는 어학용 워크맨은 최고시기의 워크맨에 비하면 2-3배 두껍고 기능도 초라합니다만... 그건 고객의 니즈와 가격에 타협을 한 결과지만 ... 그 화려했던 기능과 외향이 이렇게 퇴보를 할수 있구나 하는 일종의 케이스를 보여준 독특한 예중 하나죠

    전자기기도 퇴보를 하는구나.. 마치 일생과도 같습니다. 언제 사라질지 모르겠는데..
    MD 는 그래도 좀 남아있으면 좋겠네요. ^^
    • 프로필 사진
      2010.11.05 15:38 신고
      네. 당시만해도 한국과 일본의 격차는 지금의 한국과 중국만큼 났던거 같아요. 좋아진걸 생각하면 상전벽해를 느낄 정도~ㅎ

      결국 시장은 소비자의 니즈에 수렴한다는 얘기신 것 같네요.
      기술적인 측면으로 보면 퇴보로 보일 수도 있지만 그 나름의 생존 전략이 아닌가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