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블로거 간담회] 쿠키폰의 재림? 국민 스마트폰이 될 수 있을까? 옵티머스 원 본문

N* Tech/Device

[블로거 간담회] 쿠키폰의 재림? 국민 스마트폰이 될 수 있을까? 옵티머스 원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10. 10. 5. 14:00
LG전자가 국내 제조사중 최초로 출시했던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원.
이후 옵티머스라는 이름의 스마트폰 브랜드를 출시해온 그들이 또 다시 '~원'이라는 모델명을 가진 모델을 출시했다. 스마트폰의 대중화라는 기치를 내걸고 다시 한번 안드로이드폰의 역사를 쓰겠다는 제품을 선보인 것이다.


저렴함이 최고의 무기, 옵티머스 원...


텐밀리언셀러, 전세계에서 천만대를 팔겠다는 이 모델의 이름은 옵티머스 원(Optimus One).
넥서스 원 등을 통해 국내에서도 모습을 드러냈던 구글의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인 프로요를 기본으로 탑재하고 있으며 이통 3사로 모두 출시될 예정인 모델이다.


LG전자가 이 모델에 국민 스마트폰이라는 표현을 붙인데는 다른 어떤 특징보다 저렴한 가격이라는 측면이 커 보인다. 90만원을 호가하던 경쟁 모델과 달리 60만원대로 출시되는 만큼 이후 이통사와 제조사 보조금이 실리면 훨씬 저렴한(어쩌면 공짜폰 수준) 가격으로 소비자를 찾아갈 것이기 때문이다. 그간 갖고는 싶었지만 고가라는 부담 때문에 스마트폰 사용을 주저하던 사용자들까지 품겠다는 전략이 엿보이는 부분이랄까.


대신 저렴한 가격을 위해 포기한 부분도 명확하게 드러난다.
상대적으로 낮은 해상도의 화면이나 낮은 클럭의 CPU, 저화소의 카메라 사용 등 하드웨어 부분의 차별화를 일정 부분 포기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만큼 가격이 낮아졌지만 이에 따라 발생한 핸디캡의 일정 부분은 개선된 운영체제인 프로요를 통해 해소하는 모습.

스타일 측면에서는 군더더기 없는 매끄러운 디자인과 최대 5종이라는 다양한 컬러를 더해 저렴한 가격에 만나는 그렇지만 스마트폰으로는 충실한 제품이라는데 방점을 찍고 있었다.


직접 만나본 옵티머스 원은...


그런 옵티머스 원을 지난 월요일 밤 LG전자가 개최한 블로거 간담회를 통해 만나고 왔다.
옵티머스 원의 홍보 요원으로 맹활약 중인 스머프들이 가득했던 현장에서 만난 옵티머스 원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매끄러운 디자인에 동글동글 부드러운 질감과 스타일 덕분에 손에 참 감기는 안정된 느낌으로 다가왔는데...


하지만 고사양의 하이엔드 모델이 아니었던 만큼 상대적으로 느껴지는 퍼포먼스에는 높은 점수를 주기엔 무리였던 것 같다. 해당 모델이 시료였는지 시장에 출시되는 본 모델인지는 명확하지 않아 확언할 수는 없지만...

그렇다보니 문득 든 걱정스러운 생각. 아직 스마트폰을 바라보는 대중의 스펙트럼이 그리 넓지않은 만큼 '스마트폰 = 하이엔드, 고가'라는 인식이 자리한 상황에서 저렴한 가격의 합리적인 스마트폰이라는 LG전자의 전략이 얼마나 먹힐까 하는 부분이었다.


옵티머스 원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하는 사례를 만든다면 하이엔드로만 쏠린 소비자들의 눈이 더 다양한 스펙트럼으로 스마트폰을 바라보게 되겠지만 현재 상황이나 여건으로 보면 거기까지 이끌기가 그리 녹록찮아 보였다는 얘기.


스마트폰에서 다시 쓰는 쿠키폰 신화...


LG전자가 피처폰 시장에서 재미를 봤던 모델 쿠키를 기억하시는지. 
고가의 터치폰들이 첨예하게 경쟁하던 시장에서 대중화된(눈높이를 낮춘) 보급형 터치폰이라는 키워드로 글로벌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뒀던 모델말이다.


현장에서 느낀 LG전자의 청사진은 쿠키가 그랬듯 옵티머스 원을 하이엔드가 격돌하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보급형 스마트폰의 성공 신화를 쓰겠다는데 것 같았다.

물론 이런 시도가 먹힐까에 대해서는 누구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하드웨어의 한계를 어플리케이션으로 극복하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게 스마트폰이라고 한다면 옵티머스 원 역시 스머프가 제안하는 여러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스마트폰을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을 더 넓혀줄 수 있다는 측면은 기대를 품게한다.


참고로 현재 LG전자 블로그를 통해 1+1 체험단이라는 독특한 형태의 체험단을 모집 중인데 옵티머스 원에 관심이 있다면 응모해보시길...^^


조금은 부족한 하드웨어, 대신 저렴한 가격과 안드로이드의 사용성으로 무장한 LG전자의 새로운 단말 옵티머스 원. 아이폰 4와 갤럭시 S가 스마트폰의 전부인줄 알고 있는 대중에게 눈높이를 낮춘체 다가가는 이번 모델이 어떤 성과를 낼지 현재로선 확언할 수는 없다.

하이엔드 경쟁이 한창인 스마트폰 시장에서 조금은 위험한 도박이 아닐까란 생각도 드는게 사실. 하지만 역발상으로 다가가는 LG전자와 메이저 두 모델만으로는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기 어려운 이통 3사의 니즈가 맞아 떨어진다면 저렴한 가격을 앞세워 베스트 셀링폰으로 자리매김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그런만큼 앞으로 옵티머스 원이 보여줄 행보를 조금 더 기대하고 지켜볼 생각이다. 과연 쿠키폰의 신화를 재현할 수 있을지...^^

 

Tag
, , , , , , , , , , , ,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