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8비트 도트 캐릭터와 테트리스의 처절한 상관 관계...?!

본문

  
반응형
어린시절 즐겨했던 추억의 게임들.
벙긋벙긋 입을 벌리던 팩맨부터 총알을 얌채처럼 피하던 갤러그, 마리오의 발에 짓밟히던 버섯 같은 캐릭터들을 기억한다면 추억 속의 캐릭터들을 기억할 것이다.

그럼 혹시 그 캐릭터들이 할일을 다하면 어찌될지 궁금하지 않았는지...
여기 다소 끔찍한 결말의 상상이 하나 있다.


Let the Game Continue라는 제목이 붙어있던 티셔츠의 도안으로 등장했던 이 그림은 8비트의 앙증 맞았던(?) 캐릭터들이 처참하게 잘려나가 테트리스 블록이 된다는 슬픈 이야기를 담고 있다.

엽기적인 설정 덕분인지 관련 티셔츠는 벌써 다 팔려나갔고 이 디자인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레고 모형이 등장할 정도로 강한 임팩트를 뿌렸던 모양이다.


뭐 개발자가 의도한 건 아니겠지만 엽기 혹은 코믹하게 표현된 게임 캐릭터들, 잘리고 부서지면서도 새게임에 생명을 전해주고 사라지는 처절한 게임 캐릭터의 삶에 3초간 묵념을...ㅠ_ㅠ
 
[관련링크 : Technabob.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