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5년을 돌아온 We Are The World, 그리고 마이클 잭슨...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CG로 만든 지구가 돌아가더니 USA for Africa라는 글씨와 함께 수많은 팝뮤지션의 사인이 화면을 장식한다. 처음 곡을 여는 건 라이오넬 리치. 20여명의 쟁쟁한 뮤지션이 한 목소리로 노래한 이 곡이 바로 We Are The World다.

25년전 아프리카를 위해 일어나다...


25년 전인 1985년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이 곡은 7분이나 되는 긴 길이와 호화 출연진으로 화제를 모았지만 그보다는 이 노래의 존재 이유였던 '아프리카 돕기'라는 메시지가 어린 내 눈과 귀를 자극했던 기억이 난다.

라이오넬 리치와 마이클 잭슨이 작사와 작곡을 함께 하고 퀸시 존스가 프로듀싱했던 이 앨범은 동명의 앨범을 통해 세상에 나왔고 벌어들인 수익만 해도 4,500만 달러에 이른다는데 25년전임을 감안하면 충분히 좋은 선례를 남겼다고 평가할 수 있으리라.




85년이라면 우리나라도 이제 밥은 먹고 산다 싶을 정도로 고단했던 시간을 보내고 달릴 때였고 또 너무 어렸기에 아프리카를 돕자는 그들의 메시지보다는 다양한 뮤지션들이 함께 노래한다는 사실 그 자체가 신기했었던 것 같지만...

조금 더 아프리카의 모습을 접하면서 고단한 그들에게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됐다. 모르긴 해도 나만 그랬던 건 아닐 것이다. 지극히 서구적인 시각에서 접근한 아프리카 돕기의 메시지였지만 이 노래가 미국의 이름으로 전세계로 퍼져가며 커다란 메아리를 만들어냈다는 건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 아닌가. 세상에 대한 관심과 우리 힘으로 변화 시킬 수 있다는 당위성을 함께 느끼게 했던 노래 We Are The World.

가장 빛난 별, 마이클 잭슨...


지금도 기억할 정도로 이 곡에 참여한 뮤지션들은 전무후무한 명성을 떨치는 이들이었지만 개인적으로는 그 중에서도 마이클잭슨을 제일 먼저 떠올리게 하는 곡이기도 하다.

지난해 6월의 어느날 세상을 떠난 그는 작사, 작곡에 직접 노래까지 하면서 이 곡에서 큰 몫을 차지했고 이후 혼자 피아노 반주에 얹어 부른 데모 버전을 따로 자신의 앨범에 담을 만큼 이 곡을 사랑했으며 그가 부른 또 다른 노래이자 그가 이끌었던 자선 단체 Heal the World의 메시지와도 상통하는 곡이었기에 내게도 더 각별하게 다가왔다.



마이클 잭슨은 춤, 노래 모두 그 누구도 따라오지 못할 만큼의 경지를 보여준 전설이자 늘 새로운 시도로 음악계를 자극한 개척자로 기억되고 있지만 자선에서도 그는 단연 빛나는 모습을 보여줬던 뮤지션이었다. 앞서 소개한 자선단체 외에도 Childhelp USA 등 무려 39곳의 자선 단체를 후원하면서 기네스북에도 올랐을 정도이니 오죽할까.

거대한 나무가 그늘을 드리워 쉴 곳을 만들 듯 그는 자신의 능력과 인지도를 이용해 세상을 조금이라도 더 나은 곳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래서 그가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이 더 아프게 다가오는지도 모르겠다.ㅠ_ㅠ

2010년 다시 뭉친 목소리들...


그렇게 지난 25년간 세상 구석 구석에서 자비와 사랑을 노래했던 We Are The World가 올 초 다시 들려왔다. 새로운 뮤지션과 새로운 편곡이 더해졌지만 세상을 향한 그들의 메시지는 그대로였다.




We Are The World 25 for Haiti라는 이름으로 돌아온 이 곡은 아이티를 강타한 강진에서 살아남은 이들을 돕자는 자선의 메시지를 담고 있으며 다시 한번 프로듀싱을 맡은 퀸시 존스와 라이오넬 리치를 필두로 Artists for Haiti라 명명된 멤버들도 과거 20명 수준에서 확 규모가 커진 80여명이나 된다.

제이미 폭스, 제이슨 므라즈, 핑크, 셀린 디옹, 바브라 스트라이샌드, 카니예 웨스트, 제니퍼 허드슨, 퍼기, 조나스 브라더스, 나탈리 콜, 저스틴 비버, 인디아 아리, 스눕 독, 어셔 등 다 언급하기도 힘들 정도로 많은 팀들이 목소리를 기부했고 젊은이들의 관심과 기부를 독려하기 위해 젊은 팀들도 상당수 참여해 25년과는 달라진 느낌이었다.


특히 랩 등 25년 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곡의 스타일에서 이질감을 느끼기도 했지만 사람들의 관심과 자선을 이끌기 위한 선택에 불만은 없다. 오히려 새로운 시대에 맞게 진화해가는 We Are The World의 존재가 더 반가웠다고 하는 편이 맞을 듯.

모르긴해도 저 많은 젊은 팀 중에는 어린 시절 들었던 We Are The World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에 기쁨을 느꼈을 것 같은데 특히 이 곡에서 더 없이 반가운 얼굴 마이클 잭슨을 다시 만나게 됐다는 것도 좋았다. 25년전의 모습으로 등장한 마이클 잭슨이지만 다른 누구보다 이 곡을 사랑했기에 그가 살아있었다면 앞장서서 이번 프로젝트를 지휘하고 또 한번 최고의 곡을 세상에 선사했었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세상에 선보인지는 좀 됐지만 아이티를 넘어 다시 한번 세계를 향해 울려퍼질 We Are The World가 이번에도 좋은 성과를 내길 기대해본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