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전기 소모를 90% 절감할 수 있는 새로운 에어컨이 나온다...?!

N* Tech/Device

by 라디오키즈 2010. 6. 30. 14:44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전기 먹는 하마로 취급받던 에어컨이 절전을 위해 몸부림치는 요즘.
얼마전 LG전자가 에어컨 실외기에 태양 전지를 탑재해 전기를 생산해서 소모되는 전기의 일부를 보조하는 형태로 나름의 해법을 제시했다는 소식을 전한 적이 있다.


허나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 나타났으니 아예 기존의 에어컨이 소모하는 전력의 최대 90%를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는 곳이 있다.


이런 파격적인 뉴스를 전한건 그 존재조차 몰랐던 미국의 국립 재생 에너지 연구소(NREL). 그곳의 연구진들이 건조제 등을 이용해 에어컨 내의 수분량을 조절하는 방법으로(-_- 정확한 원리까지는 모르겠지만...) 성능은 현재의 그것과 다르지 않으며 에너지 효율은 무려 90%까지 끌어올린 새로운 에어컨 매커니즘을 발명했다는 것이다.


특히 오존층 파괴 문제를 야기를 했던 프레온가스(CFC)나 그보다는 오존층 파괴가 덜하다지만 2015년부터 사용 규제를 받게되는 수소를 포함한 프레온가스(HCFC) 등의 전통적인 냉매가 아닌 소금 등을 사용하면서 전기 소모뿐 아니라 친환경 측면에서도 발전된 모델이라고 한다.


당장 이런 제품을 시장에서 만날 수는 없겠지만 NREL측이 이 기술을 시장에 어떤 형태로든 공개할테니 눈치밥 먹던 에어컨이 또 한번의 커다란 진화를 이뤄낼 수 있지 않을까 기대된다.

문제는 라이센스 비용을 치루면서 선뜻 시장에 이 제품을 출시할 제조사가 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 같은데 부디 몇년 안에 실용화된 모습으로 진화형 에어컨을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 90%의 에너지 절감이라면 정말 집집마다 에어컨이 돌아가는 날이 올지도...^^

[관련링크 : NREL.gov]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6.30 17:21
    짐작입니다만, 아마도 빌딩 옥상에 있는 냉각탑과 비슷한 원리가 아닐까 싶은데요.
    물이 증발하면서 잠열을 빼앗아 가는 것을 응용한... 압축기를 쓰지 않으니 전기 먹을 일은 송풍기만 들겠지요.
  • 프로필 사진
    2010.06.30 18:11
    소금을 어떻게 쓰면 온도가 떨어진다는걸까;;
    • 프로필 사진
      2010.07.01 11:44
      잘 모르지만 어렸을때 학교에서 얼음에 소금을 일정 비율로 넣으면 얼음이 더욱 차가워져서 실험관속의 물을 얼려주던 기억이 나네요 그런것처럼 소금을 이용해서 뭔가 더 차갑게 만드는 기술이 아닐까요 ^^a
  • 프로필 사진
    2010.07.01 17:44
    소금을 써서 없어지는거면...... 이게 지구 모든 집마다 돌아간다면.....
    소금이 줄어들어서 세상이 점점 싱거워지는게 아닐까여.....? ㅎㅎ
    사람이 소금을 먹으면 배출되서 자연으로 돌아간다고 들었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7.07 08:51 신고
      글쎄요. 소금은 지금도 충분히 넉넉할 것 같은데요~^^;;
      일단 주변의 풍부한 바닷물을 생각해 보세요~ㅎ
  • 프로필 사진
    2010.07.01 21:48
    이제 나와봐야 알겠지요.
    • 프로필 사진
      2010.07.07 13:16 신고
      물론이죠~ 나와봐야 압니다.^^;;
      의외로 기업들이 저 방식을 싫어해서 생산을 안할 가능성도 없진 않으니까요.
  • 프로필 사진
    2014.12.09 08:28
    음...원리를 알겠네욤 소금을 써서~~플레밍의 왼손법칙 등등...요따위 법칙에 억매여선 절대로 원리를 알수가 없습니다 이래서 한국엔 노벨상이 않나오는것 이죠....
    • 프로필 사진
      2014.12.09 10:00 신고
      흠. 색다른 접근이시네요.^^;; 기존 법칙에 얽매이지 않고 새로운 방법과 법칙을 탐구하는 건 좋지만 그것 때문에 노벨상 얘기가 나오는 건 너무 생각이 앞서 나가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