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안드로이드폰... 위기 돌파의 승부처가 되다!!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XPERIA) X10

N* Tech/Device

by 라디오키즈 2009. 11. 4. 08:00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모토로라와 소니에릭슨의 공통점? 위로는 노키아와 삼성전자, 아래로는 LG전자와 애플에 쫓겨 좋았던 시절을 마감한 제조사들. 다른 회사에 팔리니 마니 적자가 얼마니 하는 외신의 주인공으로 이빨 빠진 호랑이의 이미지를 갖고 있던 제조사들. 뭐 대략 그러했다.

하지만 그런 뉴스 속에도 그들이 보여주고 있는 행보는 한때나마 시장을 호령했던 입장에서 이렇게 물러설 수는 없다는 강력한 의지를 엿보게 하고 있다.


안드로이드폰의 의미...

공교롭게도 그 둘이 함께 빼어든 칼이 안드로이드폰이었다.
서슬퍼런 애플의 아이폰에 맞서는 연합군이라도 구성한 것 마냥 위기 돌파의 키로 선택된 것이 안드로이드폰이었던 것.


먼저 내우외환으로 애처로울 정도의 상황에 몰렸던 모토로라가 버라이즌과 함께 드로이드(DROID)를 내놓으며 시장에서 긍정적인 반응과 기대를  이끌어낸데 이어 기다렸다는 듯 소니에릭슨도 자사의 스마트폰인 엑스페리아에 처음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적용한 모델을 내놨다.


그들에게 안드로이드폰은 애플과 맞설 무기이자 시장의 높아진 눈높이에 맞춘 절치부심의 결과, 아니 그 이전에 빠진 이빨을 보강한 임플란트와 다름 아닐지도 모르겠다.

 
모습을 드러낸 레이첼...

그녀가 왔다. 레이첼이라는 도도한 이름으로 등장했던 소니에릭슨의 스마트폰.
이제는 더 이상 그녀라 부를 수 없는 엑스페리아(XPERIA) X10이란 이름을 가지고 있지만 기존의 엑스페리아 라인업은 유지한체 모델명은 X1, X2와 거리가 있는 X10을 달고 있다. 아마도 기존의 윈도우 모바일폰에서 안드로이드폰으로의 이동을 모델명에서부터 분명히 하고 싶었던가 보다.


대신 레이첼이란 이름은 X10의 멋진 UI의 이름이 됐다.
미려할 뿐 아니라 예쁘기까지 했던 UI로 얼굴마담 노릇을 하게 된 것이다.

소니에릭슨의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로 등장한 X10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의 개방성과 소셜 커뮤니케이션, 엔터테인먼트 기능 등을 보강했다며 시장의 기대치를 한껏 높이고 있다.

하이엔드 안드로이드폰 엑스페리아 X10의 사양은 대략 다음과 같다.

- 통신환경 : GSM/GPRS/EDGE 850/900/1800/1900, HSPA 800/1900/2100
- 프로세서 : Qualcomm  Snapdragon QSD8250 1GHz
- 디스플레이 : 4인치 WVGA(854 x 480) 터치 스크린
- 카메라 : 810만 화소 (AF, 지오태깅, 손떨림보정 등)
- 저장장치 : 내장 1GB / 외장 microSD
- 운영체제 : Android 1.6(Donut)
- 크기 : 119 x 63 x 13mm                           - 무게 : 135g
- 기타 : Wi-Fi, A-GPS, 블루투스, 3.5mm 이어폰잭 등

4인치의 거대한 화면과 1GHz의 스냅드래곤의 조합 등 전반적인 사양은 모토로라의 드로이드보다도 상위에 위치한 모습으로 겉멋에만 신경쓴게 아닌 내부에도 다양한 가능성을 담기 위해 고심했다는 게 느껴진다.


또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에 미려해진 레이첼 UI는 그간 소니에릭슨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다는 느낌을 고스란히 전해줄 정도로 예쁘다. 물론 몇몇 동영상 안에서 보이는 레이첼 UI는 다소 굼떠 보일 정도로 반응성이 낮지만 실제 출시 모델은 좀 더 최적화되어 등장할 걸 기대하고 있다.

물리적인 QWERTY 키패드는 없지만 한껏 미려하게 뽑아낸 디자인에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이 부분은 호불호가 나뉠듯~


그들의 재기보다 국내 출시가 궁금해~

앞서도 이야기했지만 고난의 수렁을 걸어오던 두 제조사가 공교롭게도 선택한 재도약의 열쇠는 안드로이드폰이다. 물론 아직 그들의 안드로이드폰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을 한 건 아니기에 이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다.



또 아이폰 뿐 아니라 또 다른 안드로이드폰 제조사들도 그들의 행보를 주목하고 있으며 모르긴해도 아직 스마트폰 시장에서 자신들의 색을 내지 못하고 있는 삼성전자나 LG전자가 같은 국내 제조사들도 이들의 행보에 촉각을 세우고 있을터다.

그런 와중에서 재기를 위한 그들의 날개짓이 시장에서 어떤 바람을 일으킬지도 궁금하지만...

솔직히 SKT가 안드로이드폰 출시에 얼마나 의지를 가지고 있는지가 궁금한게 사실이다. 모토로라든 소니에릭슨이든 심지어 HTC까지 국내에선 SKT로만 공급되고 있으니 국내 출시 여부는 사실상 SKT가 마음먹은대로 진행될 개연성이 크기 때문이다.

KT의 아이폰 출시, 그에 대응하는 SKT의 아이폰 출시. 아니 거기에 안드로이드폰 출시까지 더한다면 더 재밌는 2010년이 되지 않을지.^^

[관련링크 : Sonyericsson.com]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11.04 09:44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09.11.04 10:02
    멋지네요 엑스페리아 요즘 버스로도 살짝씩 풀리던데 +.+
  • 프로필 사진
    2009.11.04 10:25
    간만에 소니에서 디자인과 성능 두마리다 제마음에 드는 물건을 내놨군요..^^

    엑페시리즈에서 뭐 쿼티자판이 없어지건 아쉽긴하지만..
  • 프로필 사진
    2009.11.04 15:35
    아아 저 우월한 디자인.......
    그나저나 키패드 빼놓고 엑스페리아라는 이름을 쓴다는것은 어떤의미인지~ 앞으로 엑스페리아가 키패드 없는 풀터치폰 라인이 되는걸까요? =_=
  • 프로필 사진
    2009.11.04 18:13
    헉 1Ghz...저건 뭐 거의 넷북;; 거기다 제 폰보다 610만 화소가 더 놓은...
    괴물이네요. 더도말고 덜도말고 우리나라 폰에도 WI-FI하나 달면 좋겠네요..ㅠ
    • 프로필 사진
      2009.11.05 12:21 신고
      저기서 말하는 1GHz를 PC에 그대로 대입하기엔 무리가 있습니다.@_@;; 카메라 화소는 분명 저쪽이 더 낫구요.ㅎ

      암튼 국내에도 등장할지 어떨지.
  • 프로필 사진
    2009.11.04 21:48
    마켓 쉐어를 가져가는데 실패한 업체들이
    안드로이드에 사활을 거는 듯한 이 분위기!
    • 프로필 사진
      2009.11.05 12:21 신고
      안드로이드 연합과 애플의 싸움으로 점점 귀결되어 가는 분위기도 두근거리게 해요.
    • 프로필 사진
      2009.11.05 12:38
      역시나 MS 는 팽당하는 이 분위기!
      아 씁쓸한데요? ㅎㅎ
    • 프로필 사진
      2009.11.07 23:01 신고
      저도 다양성이 존중받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만 일단 대세는 MS의 분발과는 거리가 있는 분위기죠. 쩝~
  • 프로필 사진
    2009.11.05 08:08
    진짜 UI는 여성스러운 느낌이 확 드네요!!! UI진짜 마음에 드네요 과연 국내출시는..?! ㅎㅎ
  • 프로필 사진
    2009.11.05 09:27
    디자인은 맘에 드네요
  • 프로필 사진
    2009.11.05 15:54
    SKT의 아이폰 출시는 당분간 드롭 되었다고 합니다. 역시나 생각대로 한다는거죠.
    • 프로필 사진
      2009.11.07 23:10 신고
      아직 관련 이야기가 계속 떡밥으로 나오는 걸로 알고 있어요. KT 출시 후 얼마 안있어 나온다는 이야기도 여전히 나오고 있는걸 보면...ㅎ
  • 프로필 사진
    2009.11.05 15:56
    SKT 안드로이드를 하는 것 까지는 좋은데 통합메시지 어플을 달고 나온다면 좌절이군요.
    • 프로필 사진
      2009.11.07 23:12 신고
      가능성이 높습니다.ㅎㅎ 아무래도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는 이통사나 제조사가 손볼 여지가 많으니까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