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안전한 소리로 아이들의 귀를 지킨다... MyPhones

N* Tech/Device

by 라디오키즈 2009. 9. 26. 11:43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액세서리 브랜드 Griffin이 색다른 아이템을 내놨다고 한다.
MyPhones라는 나름 뻔한 이름을 단 헤드폰이 그 주인공인데 일반 헤드폰보다 좀 더 작다는 이 헤드폰은 판매 타깃이 3~12살의 어린이들이다.


어린이를 타깃으로 했다는 것 뿐이냐. 물론 그렇진 않다.
아마 아이팟으로 청력에 문제가 생겼다며 소송을 걸었던 해외 사례나 이어폰, 헤드폰 사용이 많은 젊은 층이 청력 손상을 겪고 있다는 뉴스를 접했을 것이다. 아무래도 외부 소리를 막고 큰 소리를 듣다보면 청력에 문제가 생기는게 어쩌면 당연할 듯 한데...


어린이의 청력을 지키기 위해 MyPhones는 볼륨 제한을 가하는 방법을 택했다.
최대 85db에 제한을 걸어 그 이상 소리가 커지지 않도록 그래서 아이들의 청력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것.

그냥 단순히 볼륨을 조절하는 정도가 뭐가 대단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아이들을 타깃으로 한다는 점이나 볼륨의 최대를 넘을 수 없게 제한했다는 것 만으로도 아이의 청력 문제로 헤드폰을 사주길 꺼려하는 부모들의 마음을 조금은 움직일 수 있지 않을지.


또 크기부터 어린이들의 체형을 고려해 사이즈를 정한 것을 물론 그리고 디자인도 교체 가능한 커버를 채택해 기본 3개 패키지 외에도 직접 그린 그림을 넣을 수 있는 등 아이들에게 자신만의 헤드폰이라는 정서적인 교감까지 줄 수 있을 듯 하다.

어린이에 어린이를 위한 어린이를 위한 헤드폰... 잘 팔리려나?

[관련링크 : Myphoneskids.com]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9.26 12:40
    부모님들의 자식사랑은 끝이 없기에 왠지 잘될거 같은걸요 +_+ 음흐 :)
  • 프로필 사진
    2009.09.27 16:57
    청력보호... 중요하죠! 이런 제품들이 점점 더 많이 나와야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9.28 12:18 신고
      최근에 나오는 제품들은 여러가지로 청력 보호에 신경을 쓴다고는 하는데 그럼에도 젊은 층의 귀에 문제가 많다죠. 걱정입니다.
      저도 이어폰을 자주 쓰는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