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SSD 리뷰] 짧은 만남, 긴 여운... 속도로 말하던 인텔 SSD 사용기...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얼마전 인텔(intel)의 SSD를 테스트해볼 기회가 생겼다.
인텔 인사이더로 활동하고 있는 덕분이긴 하지만 고작 며칠 뿐이었던 짧았던 시간...ㅠ_ㅠ
이번 글에선 그 짧은 만남에 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심플, 매끈 노트북용 인텔 SSD는...

자. 그럼 일단 받아든 녀석이다.
무려 160GB라는 SSD로서는 나름 넉넉한 녀석이다. 돌려말하면 그만큼 더 매력적이지만 비싼 게 문제라는 이야기다.ㅠ_ㅠ


실제 판매 모델은 제대로된 상자에 담겨 있지만 샘플로 받은 것이니 다소 허술한 모습이었지만 아무튼 포장을 열어보자.


이미 누군가의 손을 탄듯 찟긴 체였지만 그런 건 아무래도 상관 없었다.


이 매끈한 자태... 2.5인치 모델이며 가이드가 없어 데스크탑에서는 설치하기 쉽지 않았지만 -_- 그냥 바닥에 내려놓는 무리수를 둬가며 써봤다.

애초에 진동 문제가 신경쓰이지 않는 SSD이기에 가능한 무리수였지만 알게 모르게 SSD를 사용하는 사람들 중 일부는 이렇게 바닥에 두고 쓰는 이들도 있다는 후문.^^;;


바닥은 그리 예쁘진 않았지만 몸값을 생각하니 그냥 행복했다는...-_-;; (이 속물~)

 
참고로 이번에 출시된 인텔의 SSD는 34nm 공정으로 기술을 한단계 끌어올리며 반대로 가격은 끌어내린 2세대 메인스트림 모델이며 매력적인 제품군이다. 그렇다곤 해도 아직 가격이 높긴 하지만 과거에 비하면 많이 사정권에 접근한 느낌.


속도는 역시 만족스러운...

앞서도 말했지만 실제로 내 손에 머문 시간은 5일 정도.
그렇게나 짧은 시간이었지만 SSD는 확실히 HDD에 비해 매력적이었다.
소음, 발열의 우위에 속도라는 강점까지 겸비한 녀석이니...

아래는 테스트 삼아 돌려본 몇 몇 벤치마크의 결과다.


-_- 안정적인 그래프를 그리는 위의 인텔 SSD와 아래 현재 내 데스크탑의 메인인 삼성 HDD. 안정적이냐 그렇지 못하냐가 참 극심하게 드러나는 모습이다. 실제 수치 또한 큰 차이를 보이고 있고.


위의 그래프 또한 HD Tune Pro로 돌려본 결과로 -_- 아래 삼성 HDD가 안정적이다라고 생각하면 안되는 그래프다. 옆의 숫자를 보면 읽기와 쓰기의 확연한 속도 차이가 보이긴 하지만 역시 인텔의 압승.


이번엔 CrystalDiskMark의 결과다.
역시나 삼성 HDD와의 비교는 참담하다랄 수 있을 정도로 격차를 벌린 인텔 SSD의 승리.


당장은 내겐 너무 먼 당신...

짧은 만남이었지만 매력적인 녀석이란 건 분명히 느낄 수 있었다.
소음이 없으니 방안이 한결 조용해졌고 160GB의 용량은 단순히 OS용이 아닌 다양한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을 듯 했다. 뭐 속도가 빠르다는 건 기본적인 거고.

하지만 이렇게 넘치는 강점과 눈에 띄는 속도라는 매력도 높은 가격이라는 현실적인 벽에 부딪쳐 녀석과 금방 가까워지지 못하게 만드는 느낌이다. 물론 현재 80GB 모델의 가격은 36만원대까지 내려온 상태로 소위 OS용 SSD로 활용하기에는 사정권에 다가온 느낌이긴 하지만 그럼에도 용량에 대한 욕심과 가격이라는 현실 사이의 괴리를 아직은 떨쳐내지 못하고 있다.

언젠가는 SSD로의 이사를 기쁜 마음으로 실행하는 때가 오겠지만 아직은 좀 더 ㅠ_ㅠ 군침만 흘려야 할 것 같다는 이야기. 하~ 어디서 몫돈 좀 굴러올 때 없나.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