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웹에서 단말로 무한 확장 중인 Google Maps...

본문

반응형
온라인 상의 지도 정보가 오프라인에 뿌리한 우리 생활에 깊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
개인적으로는 우리 삶에 편리함을 더해줄 수 있다는 걸 처음 느끼게 해줬던 건 Google Maps와 Google Earth 등이 인기를 끌면서 부터였던 것 같다.


웹에서 시작한 진화를 가속하고 있는 Google Maps...


Google Maps는 기본적으로 위성 지도 정보를 기반으로 전세계의 지도를 제공하고 있으며 주요 도시의 도로까지 거미줄처럼 훑어내어 마치 도로 위를 직접 달리고 있는 것처럼 보여주는 스트리트뷰 등을 제공해 지도 서비스가 이렇게 재밌을 수 있고 유용할 수 있다는 걸 몸으로 느끼게 해준바 있다.

Google Maps가 등장하기 전에도 국내외 포탈 등에서 지도 정보를 제공하긴 했지만 매쉬업이라는 이름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장해가며 점점 커가는 Google Maps는 우리 삶의 여러가지를 바꾸고 있다. 경쟁 서비스의 진화까지 촉발시키면서.

매쉬업이란 기본적으로는 각각의 웹서비스를 연동해 새로운 서비스를 만드는 것으로 예를 들어 Google Maps와 부동산 정보 사이트의 DB를 연결해 Google Maps 위에 부동산 매물을 보여준다거나 하는 등의 서비스들이다. 매쉬업 분야에서 Google Maps의 진화는 더욱 두드러지는데 Google이 제공하는 API에 살을 붙여 자신들의 서비스로 활용하고 의미있는 데이터를 추가해 고객을 유혹하려는 업체들이 늘면서 다양한 형태로 변화해가고 있다.

이전에 소개했던 Ground Zero도 그런 재미난 Google Maps 매쉬업 중 하나...^^



웹에서 단말로 영토 확장을 꾀하는 Google Maps...

이렇게 웹에서 태어나 성장을 거듭해가는 Google Maps지만 그 안에서 수명을 다할 것 같지는 않다.

Google Maps의 정보가 큰 파급력을 가지고 소비자들을 자극하자 다양한 단말을 내놓는 제조사들이 그들의 지도 정보를 속속 휴대용 단말에 추가하고 있으니 말이다.



일단 가장 먼저 그들에게 손을 내밀고 받아들인 건 휴대전화와 스마트폰들이었다.
어느새 문화 아이콘으로까지 성장한 Apple의 iPhone은 물론 그 대항마로 등장하고 있는 Nokia나 Palm의 제품들에서도 Google Maps는 공통적으로 만날 수 있는 인기 서비스다.

미국 뿐 아니다. 가까운 일본도 Google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Google Maps의 인기도 동반 상승했고 검색과 함께 지도 서비스도 휴대전화 등에 속속 자리를 잡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위치 정보라는 것이 어디서든 바로 이용할 수 있어야 그 유용함이 커지고 또 서비스 제공사에서도 관련 기능의 제공으로 수익을 담보할 수 있으니 말이다. 이런 여러 전략적인 포인트가 휴대전화로 위치 정보를. 특히 Google Maps를 끌어드리게 했다.

그뿐 아니다. 휴대전화가 끝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Google Maps와 위치 정보를 연결해 다양한 측면으로 활용하려는 시도는 다른 단말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터치 스크린으로 꾹꾹 Google Maps를 확인하고 있는 건 Sony의 핸디캠이다.
동영상 촬영 시 위치 정보까지 함께 기록되는 캠코더이니 활용에 따라 다음과 같은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이처럼 위치 정보를 활용해 사진이나 동영상을 공유하려는 시도가 조금씩 늘고 있다. 또 정보의 공유 차원이 아니더라도 자동차 등에서도 Google Maps를 이용하려는 시도가 늘고 있다.

일반적인 네비게이션 기능 외에도 앞선 Google의 검색 기능이나 기타 부가적인 서비스를 자동차에 기본 지원해 사용자의 편의를 높이고 있는 것이다. 특히 이런 시도는 소위 명차라 불리우는 해외 자동차들에서 먼저 시도되고 있으며 BMW나 폭스바겐이 그 선두격에 서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최근 국내 포탈들이 지도 서비스 제공에서 힘을 내고 있다.
손바닥 들여다보듯 우리나라를 살펴볼 수도있고 도로를 샅샅이 훑어주는 로드뷰 등을 제공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한정이긴 하지만 오히려 그 점이 우리나라 사용자에게 어필하고 있다.

그런 측면에서 생각해보면 Google Maps의 정보 자체는 우리나라에서 보기엔 그리 매력적이지 않을 수도 있다. Google Maps가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서비스라고 해도 우리나라에 최적화된 정보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는 Daum의 지도 서비스가 더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허나 국내가 아닌 글로벌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만큼 국내의 여러 단말에서도 그들의 지도 정보를 이용할 수 있으면 이는 의미있는 일이 될 것이다. 이런 경쟁이 더 나은 지도 정보와 사용자 편의성을 제공할테니 말이다.


하지만 돌아보면 국내의 상황은 그리 좋지 못하다.
일단 웹에서는 타 서비스들과 경쟁을 해가며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았지만 문제는 휴대전화나 스마트폰 등 정말 효과적으로 Google Maps를 이용할 단말에서 그들을 만나는게 쉽지 않다는 것 때문이다. 그나마 스마트폰이라면 Google Maps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 사용할 수 있지만 이 역시 높은 무선 데이터 요금 등이 문제다.

음성 통화 시장이 정체를 겪으며 이통사들은 무선 데이터 시장을 키우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하지만 실제로 무선 데이터를 적극 활용할만한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Google Maps를 위시한 지도 및 위치 정보 서비스가 그 해답이 될수는 없다고 해도 무선 데이터 시장에서 차지할 위치는 그리 작아 보이지 않는다. 그런만큼 이통사들이 좀 더 적극적으로 관련 요금제를 내놓는다면 시장이 더 활성화될 듯 한데 과연 어떨지...

그들이 손을 빨고 기다리는 건 아니겠지만 무선 데이터 시장이 커지기만 기대할 것이 아니라 실제 사용자들이 쓰고 싶은 웹 서비스를 무선으로 옮기려는 시도와 함께 관련 요금제의 정비 등 이통사들의 노력이 우선시 되어야 할 시점이 아닐까 생각된다. 우리나라도 다른 나라들처럼 좀 더 다양한 서비스를 무선 인터넷으로 사용할 수 있음 좋겠다는 생각을 하는게 나 뿐인 걸까?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6.16 20:32
    지도 서비스만큼 모바일에 어울리는 서비스도 없지요 ^^;
  • 프로필 사진
    2009.06.17 11:48
    좋은 포스트 잘 봤습니다~
    항상 꼭 필요하지 않더라도 기본적으로 핸드폰에 들어가있으면 여러모로 유용할 거 같은데 그런 면에서 아직 우리나라는 안되는건가봐요-
    • 프로필 사진
      2009.06.17 13:27 신고
      우리나라도 속속 관련 서비스가 준비되고는 있습니다.
      그 속도가 더 빨라졌음 하는 바람을 갖고 있지만요.^^
  • 프로필 사진
    2009.06.17 12:00
    구글이 돈 버는 법을 잘 아는 것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6.17 15:50
    모바일에서 쓰기에는 아직 좀 버거운듯 하지만 정말 많이 좋아지긴 했습니다.
    다음도 로드뷰였나 이름만 바꿔서 스트리트뷰와 비슷한 서비스 제공하던데요 ㅎ
    • 프로필 사진
      2009.06.17 17:52 신고
      모바일이 더 필요한게 지도 같아요.
      낯선 곳을 헤매야 할때 휴대전화 지도에 의지해서 탈출하는 것. 길치에겐 도시모 미로잖아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