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말보다 손이 빠른 엄지족에게 제격... SHOW 영상채팅플러스

본문

반응형
우리가 흔히 2G와 3G로 세대 구분하고 있는 이동통신.
처음 이통사가 3G 서비스를 홍보할 때 꺼내든 카드가 바로 영상 통화였다. 미래를 배경으로한 SF 영화에 단골로 등장했던 서로의 얼굴을 보면서 이야기를 하는 영상 통화.

하지만 기대와 달리 영상 통화는 대중의 사랑을 얻는데는 실패한 것 같다.
3G 휴대전화가 2G 휴대전화 못지 않게 많이 팔려나가고 있지만 주변에서 영상 통화를 하는 경우를 본 건 손에 꼽힐 정도. 그런만큼 이통사들은 새로운 서비스들로 영상 통화의 장점을 부각시키고 매력을 높이기 위해 분전하고 있다.


영상채팅플러스는 이런 서비스...

이번에 써본 영상채팅플러스 서비스도 그런 서비스 중 하나가 아닐지~~


영상채팅플러스 서비스는 쉽게 말해 기존의 영상 통화에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채팅의 요소를 더한 서비스다.

영상 통화처럼 음성으로 대화를 하면서 채팅을 할 수도 있고 상대방의 모습만 보는 상태에서 음성말고 문자로 이야기를 할 수도 있는. 또 여기에 대화 중간 중간 입력어 단어에 해당하는 이미지를 보여주는 플러스콘과 내 영상을 대신해 상대에게 보여줄 대체영상을 보여주는 기능 등을 앞세워 재미 요소도 강조하고 있다.




영상채팅플러스, 한번 직접 써보자...

우선 영상채팅플러스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전용 요금제에 가입해야 한다.

현재 영상채팅플러스 요금제는 월정액 2,000원 짜리인 영상채팅플러스프리30 요금제.
한달에 30분의 무료 시간이 제공되며 올 6월까지는 일반 음성통화요금인 10초당 18원의 요금이 적용된다. 그 이후에는 10초당 30원으로 변경될 예정이라고 하니 대충 주판알 튕겨봐도 18원 기준으로는 1200원 정도 30원 기준으로는 3000원 이상 요금을 절약할 수 있다. 물론 이는 30분을 다 쓴다는 전제가 깔려있지만 말이다.

어쨌든 가입을 했다면 이제 일반 영상통화를 하듯 상대방의 전화 번호를 넣고 영상 통화버튼을 누르면 된다.^^


그렇게 일반 영상 통화처럼 연결이 되고...


본격적인 영상 채팅의 시작이다.
이제부터는 문자를 보내듯 상대방에게 보낼 글을 입력하기만 하면 된다. 이때도 음성 통화는 함께 제공되니 주변의 소리가 들어가는게 신경 쓰이거나 휴대전화에서 나오는 소리가 방해된다면 '소리'라는 단어를 입력해 해당 소리를 끄거나 켤 수 있다. 또 다른 명령어의 입력 방식도 마찬가지여서 이를테면 '대체'라고 입력하면 대체영상을 켜거나 끌 수 있다.


이쪽은 수신하는 쪽의 모습으로 이통사가 달라도 영상 채팅은 정상적으로 작동했다. 사진 속 휴대전화는 SK텔레콤쪽 모델. 휴대전화에 등장하는 쇼군. SHOW 사이트서 설정한 대체영상이 표시되는 모습이다.


'뿅망치'라는 플러스콘이 작동하는 모습. 상대방이건 본인이건 영상채팅 중 플러스콘 이름을 입력하면 영상채팅플러스 가입자의 화면에는 저렇게 귀여운 이미지가 튀어나온다.


영상채팅플러스 중 메뉴 화면들...

영상채팅 중 메뉴 버튼을 눌렀을때 나오는 메뉴들. 스피커폰 모드나 음성 모드를 켜고 끄거나 중간 중간 이모티콘을 사용할 수도 있고 대화 영상 녹화 등도 가능하다.






다르지만 닮은 영상채팅과 영상통화...

영상 채팅중...

영상 통화중...



영상 채팅과 영상 통화는 확실히 달랐다. 단순히 서로의 기능 차이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음성과 영상으로 이야기를 나누던 영상 통화와 텍스트와 영상으로 이야기를 주고받는 영상 채팅의 사용감이 달랐던 것.

개인적으로는 영상 채팅 쪽이 스피커폰 등으로 대화를 해야 하는 영상 통화보다는 덜 부담스러웠지만 이 역시 손이 빠르지 않으면 만족스러운 대화를 나누기 어려울 것 같았다. 그런만큼 젊은층, 특히 소위 엄지족이 아니라면 영상 채팅 서비스의 만족감이 높지 않을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는데...

하지만 그 주 타깃이 엄지족이라는데 또 다른 우려도 생긴다. 비교적 저렴한 20원으로 보내는 문자 메시지로 대화를 나누는데 익숙한 그들이기에 영상 채팅의 만족도가 어느 정도 이상에 오르지 않으면 그리 호감을 보이지 않을 것 같기 때문이다. 만약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면 지금까지 그랬듯 영상 통화의 부가적인 요소에서 머물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대화 중 등장하는 재미 요소가 될 플러스콘의 존재부터 나름 저렴한 편인 요금제 등 연인이나 친구끼리 한번쯤 재밌게 이용해 볼만한 서비스가 될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영상채팅플러스가 별도의 정액제에 가입하지 않더라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영상 통화의 일부로 과감하게 흡수돼도 좋을 듯~~^^

[관련링크 : SHOW.co.kr]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2.11 13:04
    역시..문제는 요금이겠죠..ㅎㅎ
  • 프로필 사진
    2009.02.11 21:15
    핸드폰 요금좀 내렸으면 하네요. 상대방 얼굴만 보면서 통화하게요~ㅎㅎ
  • 프로필 사진
    2009.02.11 22:05
    어떻게 해서든지 영상을 살리려고 하는 느낌이 팍팍 드내용. 잘 안될것 같은데..
    • 프로필 사진
      2009.02.14 22:13 신고
      영상을 살리고 싶어하는 건 다른 이통사도 마찬가지일거에요. 그나마 -_- LGT 정도만 좀 무심하려나? 투자해 놓은게 많다고 생각하니 그만큼 뽑아야 하잖아요.
  • 프로필 사진
    2009.02.12 13:42
    10초면 못해도 3번은 문자 보낼 시간인데,,
    영상채팅으로 하면 10초에 30원, 문자로 하면, 3건이니 60원,,
    그리고 상대방이 나한테 쓴 문자는 공짜니까,,오히려 더 저렴한것 같은데요,,
    우리 비기들한테는 오히려 음성보다 더 싼듯,,야르,,
    • 프로필 사진
      2009.02.14 22:22 신고
      ㅠ_ㅠ 손가락이 정말 빠르시네요.
      안타깝게도 전 그렇게 빠르지 않아서요. 분명 손이 빠른 분들에겐 유용할 것 같아요. 답을 기다릴 시간도 줄어들고 상대 얼굴도 직접 볼 수 있고요.(물론 보기 싫을 수도 있겠지만...-_-;;)
  • 프로필 사진
    2009.02.12 14:29
    월정액(2,000원)에 가입하면 매월 무료영상통화 30분(5,400원) 이 제공되며 2009년 6월 말까지는 무료통화 30분을 초과한 부분에 대해서는 음성통화와 똑같은요금(18원/10초)이 적용됩니다...
    현재는 이벤트 기간이라 3월 말까지 월정액도 무료이군요..
  • 프로필 사진
    2009.02.17 14:22
    지금 쇼광고에서 나오는 고양이가 영상채팅플러스인건가요?
  • 프로필 사진
    2009.02.17 16:56
    우와~~1등은 현금 100만원이네요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09.02.19 18:36
    근데.. 저 이거 공짜 이벤트 기간이라고 메트로 신문에서 봐서 바로 가입했거든요..
    근데 제생각엔 이 서비스를 정확히 이해하면 굉장히 괜찮은 서비스 인듯해요... 물론 제기준이지만...
    회사외근 나갈 때 차안에 상사분들하고 한 4~5명이 타고 있었거든요..
    친구한테 영상전화가 왔는데 소리내서 전화받기 민망했는데... 그냥 소리 오프 해놓구... 채팅창에 대화하니까 괜찮던데...
    나름 말없이 통화가능한게 저한테는 제일 인상적이었어요...
    그다음엔 대화할때 뭔가 팍팍 튀어나오는게 있어서... 그냥 심심하진 않은듯.....
    다른건 몰라도 소리 죽이고 통화할 수 있는 기능은 강추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2.24 06:57 신고
      네. 이 서비스는 아무리봐도 손가락이 빠른 일부 계층(?)에겐 전폭적인 지지를 그렇지 않은 분들껜 그저 먼 서비스 정도로 보일 것 같네요.-_-;;
  • 프로필 사진
    2009.02.24 10:58
    영상통화는 화질이 기대의 발끝에도 못미쳐서..;;
    • 프로필 사진
      2009.02.26 19:31 신고
      그럴 수 밖에 없는게 아직은 영상 통화용 카메라는 30만 화소 수준이어서요. HSUPA 등이 일상화되면 좀 나아질지도 모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