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PRADA폰 리뷰] 첫인상... First Impression...!!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Prada폰과의 첫번째 만남은... 예상대로 자그마한 떨림으로 시작됐다.
하지만 그 떨림 생각 이상으로 강력했는지 막상 회사에 도착한 Prada폰의 아담하지만 고급스런 박스 포장을 보고 있자니 감히 박스를 개봉하는 것 조차 부담스러울 정도였는데...

옆에 둘러서서 연신 환호해대던 동료들이 없었다면 책상 한켠에 어색하게 얹어놓았다가 조용히 집에 모셔와서야(?) 그분과 대면했을지도 모를 일.


겉포장부터 예사롭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료들의 따가운 시선을 한눈에 받으며 이미 여러 휴대전화 리뷰 사이트에서 만났던 예의 귀티나는 PRADA 로고가 선명한 박스를 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짝~~ 반짝~~ 위의 사진은...-_- 초기 모습이 아님을 밝혀둔다.
일단 제품 보호를 위해 사방에 들러붙어 있던 보호용 비닐을 모두 제거하고 살포시 본래의 자리에 넣고 찍어봤다.

본체의 손상없이 살짝 박스에서 들어내기 위한 앙증맞은 마무리까지... 섬세한 포장의 진수를 만난 느낌이랄까. 일반적인 휴대전화의 포장과는 확실히 차별화된 무엇을 느낄 수 있었다.


확실히 고급스런 Prada폰 본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그럼 본격적으로 Prada폰을 만나보자.
매끈함, 도도함, 블랙과 실버의 투톤에 빛나는 깔끔함까지...
프라다의 손길이 더해졌다는 Prada폰의 외형은 한마디로 '예뻤다'.

하지만 외형만으로는 Prada폰만의 새로움 보다는 초콜릿 라인의 블랙과 레드가 계승된 느낌이었는데... 앞으로 출시될 LG의 Viewty를 보고 있자면 더 그런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그렇다해도 전면 터치스크린을 채용해서 기존 라인업과 차별화를 꾀한 점은 분명 눈에 띄는 Prada폰만의 매력이었다.

- 상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명한 PRADA 로고와 수화부가 위치한 상단.
본체의 최 상단에는 적외선 통신을 위한 포트가 장착되어 있었는데 역시나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라인이다.

- 하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rada폰은 전면 터치스크린을 채용하고 있지만 버튼이 전부 없어진 것은 아니다.
통화 버튼과 C 버튼, 종료 버튼까지 다행스럽게 살아남아 한자리씩을 차지하고 있었다.
그리고 맨 밑에는 송화부.

- 좌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면의 왼편에는 3개의 버튼과 Prada폰 유일의 단자가 있다.
이들을 각각 볼륨 조절 버튼 2개와 잠근 버. 그리고 Prada폰 유일의 단자인데...-_-
스테레오이어마이크, 데이터 통신 및 충전 겸용 포트로 한개의 포트로 최대 3가지의 일을 수행하게 설계되어 있다.

덕분에 다른 휴대전화 보다 포트 숫자가 적어 깔끔해지긴 했지만 24핀 표준 규격이 아니라서 충천과 데이터 통신을 위해서 별도의 젠더를 활용해야 한다는 불편함도 있다.

- 우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측은 더 깔끔해서 딱 2개의 버튼이 존재할 뿐이다.
하나는 지상파DMB를 시청할 수 있는 버튼, 그리고 또 하나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카메라 버튼. 여기에 우측 하단엔 지상파DMB 시청을 돕는 안테나가 내장되어 있다.

- 뒷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플함을 기본으로 깔고 있는 Prada폰은 뒷태도 깔끔하기 이를데 없다.
상단의 카메라를 제외하곤 딱히 눈에 띄는 부분이 없을 정도로 미려하기만 하다.

Prada폰에 내장된 카메라는 슈나이더의 인증을 받은 200만 화소 제품으로 사진 품질에 대한 부분은 이후 다시 소개할 예정이다.


Prada폰의 디자인... 이것만은 아쉬웠다!

Prada폰을 사용한지 4일째 되는 오늘까지 영~~ 불편한 것이 있다.
-_-; 바로 통합 단자의 위치다. Prada폰 좌측 하단에 위치해 있는 탓에 기본으로 포함되어 있는 가죽 케이스에 넣으면 제대로 이어셋 등을 이용할 수가 없다는 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 해외용 모델에 내장된 블루투스 기능을 고려해서 만든 케이스가 국내 모델에도 제공되고 있는 것 같은데 아무리 생각해도 아쉬운 부분이다. 차라리 LG의 카드폰에서 채용했던 케이스 형태를 지원해줬으면 더 나았을 것 같다.

사용성도 그쪽이 높은데다 Prada폰의 고급스러움에 더 부합할 수 있지 않았을지...


리뷰는 이제 시작일 뿐...^^;

이렇게 간단히 Prada폰의 외형만을 살펴봤다.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디자인이지만 몇가지 아쉬웠던 것도 사실. 이후 좀 더 다양한 측면에서 Prada폰을 꼼꼼히 살펴볼 생각이다.

-_- 엉성한 사진을 참고 끝까지 스크롤을 내려준 분들께 감사를 전하며 언제나처럼 동영상 프리뷰를 살포시 얹어봤다.


앞으로 이어질 Prada폰 리뷰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혹 Prada폰에 대한 궁금증이 있다면 댓글에 남겨줬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생각만큼 예쁜... 아니... 생각 이상으로 범접하기 어려운 아름다운을 가진 Prada폰... 어느덧 4일째다.^^

[관련 포스트]
 - 한발 늦은 Prada폰 리뷰를 기대해 주세요
 - [Prada폰 리뷰] 다 전하지 못했던 구성품 이야기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