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악과 싸우는 두 형제... Supernatural

N* Culture/TV

by 라디오키즈 2007. 8. 29. 17:55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반응형

최근 납량특집(?) 삼아 보고 있는 미국 드라마 시리즈... Supernatural.
지리멸렬했던 올 여름과 함께 어느새 두번째 시즌까지 달리고 있는 중이다.

Supernatural은 비교적 최근에 보기 시작한 시리즈로 제목처럼 초자연 현상을 소재로 하고 있는 드라마로 미국판 퇴마록이라는 평가와 함께 보기 시작했다.

이 드라마는 윈체스터 가문의 딘과 샘 형제를 메인에 세워 버디 무비에서 한 꼭지, 초자연 현상을 앞세워 호러에서 한 꼭지를 가져온 비교적 저예산으로 만들었음직한 작품이다.(-_- 왠지 그럴것 같다.)


줄거리는...


딘과 샘 윈체스터 형제에게는 슬픈 과거가 있다.
어린 딘과 샘 윈체스터 형제를 남겨둔체 어느날 그들의 어머니가 초자연적인 무엇에 의해 불타 죽임을 당한 것. 이후 그들의 아버지 존은 초자연적인 존재를 사냥하는 사냥꾼이 됐고 딘과, 샘 형제도 아버지와 같은 길을 걷게 된다.

미국 각지에서 출몰하는 괴물, 유령, 악마와의 싸움은 그렇게 시작됐고 점점 격화되어 간다. 특히 동생인 샘에게는 특별한 능력과 함께 악마와 연결되어진 끈이 존재하는데...

이렇게 어두운 과거를 가진 두 형제.
그리고 그들의 뒤에서 활동하는 아버지까지 한 가정의 세 남자가 초자연 현상과 싸워나가는 것. 그것이 Supernatural의 메인 플롯이다.


두 형제... 악과 맞서다


Supernatural의 중심에는 각기 다른 성향을 가진 형제가 있다.


형인 딘. 장남으로 아버지의 뜻에 묵묵히 따르는 전형적인 장남형 캐릭터다.
또 마초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외모와 행동으로 강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집을 나와 대학에 다니며 평범한 삶을 살고자 했던 동생 샘의 앞에 나타나 다시 지리한 악과의 싸움에 나설 것을 종용했다가 두고 두고 동생의 투정을 받고 있다. 그러나 누구보다 가족을 소중히 여기고 동생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남 캐릭터로 그의 정서는 정에 기반한 동양의 가족애와 가깝다.
 

동생 샘. 자기 때문에 어머니를 잃었다고 생각하고 자라왔기 때문일까? 아니면 남과 다르게 살아야 했던 어린 시절 때문일까. 적당한 반항아 타입의 전형적인 둘째형 캐릭터다.

어머니에 이어 자신의 여자친구까지 악마에게 잃고서 복수심에 불타 악마를 쫓고 있지만 주먹보다는 머리로 상대를 먼저 분석하고 다가가는 타입. 그렇지만 종종 복수심에 자제력을 잃기도 하는데 이렇게 서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며 형과 황금 콤비로 활약하고 있다. 또 평범한 형과는 달리 환상을 통해 미래를 보는 예지력을 가지고 있지만 이 힘을 이용하려는 악마를 쫓는 한편 진실에 다가가고 있다.


다양한 초자연 현상으로의 초대...

사실 초자연 현상이라는 소재는 그리 특별한 이야깃거리는 못된다.
이미 우리에겐 X-Files 등에서 UFO를 위시로 해서 다양한 괴물들을 추적하는 모습을 만난 기억도 있으니 말이다. 물론 그 대응 방식이 Supernatural과는 다르지만 기본적인 정서는 닮아있었던 것.

모르긴 해도 다른 여러 드라마에서도 이런 초자연 현상은 단골 주제였을테고 서로 자기 식으로 해석하고 포장하여 끊임없이 활용해왔을 것이다.


하지만 Supernatural은 좀 더 본질적인 악과 종교, 신화 속의 미지의 존재에 집중하고 있다.

사람의 모습을 흉내내는 존재에서부터 배고픔에 동족을 잡아먹어 괴물이 된 웬디고, 풍작을 가져다 주지만 제물을 원하는 북구 유럽의 신, 부두교를 바탕으로 한 악마와의 거래, 그리스에서 기원한 죽은 자를 살리는 법 등 미국을 중심으로한 서양의 존재들 외에도 힌두교나 북유럽등 좀 더 색다른 문화에서 초자연적인 존재들을 끌어내어 이야기를 풍부하게 만들어가고 있는 것이다.

그뿐 아니라 다양한 종교나 신화에서 기호나 주문 등을 끄집어내어 좀 더 사실적인 도구로서 작품의 흥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그러나 이야기는 샘에게 맞춰져가고...


현재 보고 있는 시즌 2는 기존처럼 평범한(?) 개별 에피소드가 아닌 딘과 샘의 엄마를 죽인 악마를 쫓는 쪽으로 옮아가고 있다. 시즌 1의 끝에서 이야기의 큰 흐름이 바뀐 탓에 이후의 이야기가 좀 더 개인적인 에피소드들로 방향이 바뀐 것이다.

이런 패턴은 흡사 명탐정 코난의 그것과 유사한데 코난이 자잘한 살인사건을 추리하는 와중에도 검은 조직과의 끈을 놓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로 딘과 샘 형제도 여러 초자연적인 사건을 해결하는 와중에도 일생일대의 적인 악마와의 끈을 놓지 않고 팽팽한 이야기를 이어가고 있는 것이 무척이나 닮아있다.

아무튼 샘의 특별한 능력과 비슷한 능력을 가진 다른 인물들과 그들을 이용하려는 악마와의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이어질것으로 예상된다고 할까나.


소재에 끌린다면 일단 보시라!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Supernatural은 초자연 현상이라는 맘만 먹으면 누구나 낚을 수 있는 공통의 관심사를 바탕으로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세상은 넓고 초자연적인 소재는 아직 많이 남았는지 다양한 괴물과 귀신들이 쏟아져 나오고 나름의 퇴치법까지 제공하며 시청자를 사로 잡고 있다. 뭐 드라마 속의 조언에 따라 집 주변에 소금을 뿌리거나 순철 소재의 무기를 가지고 다닐 사람은 많지 않겠지만... 말초적이며 매력적인 이야기.

시즌 2는 이미 종영된 것 같고 팬들은 세번째 시즌을 기다리는 분위기던데...
아마 나도 그런 팬들과 함께 시즌 3를 눈빠지게 기다릴 것 같은데 거기 어두운 방에 앉아 모니터를 주시하고 있는 당신... 초자연 현상이나 심령 현상, 미지의 존재에 관심이 있다면 아마도 Supernatural에 무섭게 빠져들 것이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7.08.29 18:12
    저도 최근에 재밌게 보고 있는 미드네요^^
    1시즌을 몇일 만에 보고 2시즌에 접어들었습니다
    각 회 마다 나오는 이쁜 여자분들 보는 재미도 쏠쏠하죠 ㅋㅋ
    • 프로필 사진
      2007.08.30 10:31 신고
      예쁜 여성들이 타깃이 되는 터에 많이 등장하긴하죠.
      -_- 가벼운 로맨스 정도로 끝나긴 하지만요. 훗~
  • 프로필 사진
    2007.08.30 00:41
    재밌을것 같네요 요즘 볼게없어서리...
    거기다 엑스파일 같은 내용까지 꼭 봐야겠네요

    개별 에피소드에서 한가지 구심점을 잡고 나아가는 방향은
    대부분의 드라마가 나아가는 추세 같습니다.

    엑스파일도 중심은 외계인의 음모를 찾는것이었죠
    다른 에피소드를 진행하면서 매시즌 처음과 끝자락에서 한번씩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전략으로 나아갔습니다.

    아 엑스파일 진짜 재밌게 봤는데

    엑스파일의 새로운 극장판을 만든다고 한거 같은데
    기대되네요
    • 프로필 사진
      2007.08.30 10:34 신고
      초자연 현상을 좋아하시고 -_- 심령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딱일거 같네요.

      그리고 엑스파일 극장판 소식은 저도 들었습니다.^^; 기대하고 있지요.
  • 프로필 사진
    2007.08.30 09:27
    음냐.. 다른 미드부터 다 보고 난 후에 이걸.. ^^
  • 프로필 사진
    2007.08.31 16:36
    라디오키즈 회원님의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링크되었습니다. 다음 헤드라인으로 교체될 경우 각 섹션(시사, 문화, 엔조이라이프, IT과학) 페이지로 옮겨져 링크됩니다.
  • 프로필 사진
    2007.09.01 10:12
    저는 미국에 살다보니 확실히 미드에 좀 익숙하네요..
    저는 FX에서 하고있는 Damages라는 드라마를 보고있는데..
    좀 성적인장면이 가끔 나와요..ㅡ,ㅡ;;;;
    욕도 정말 많이 나오고요..
    그래도 정말 재미있답니다..^^
    • 프로필 사진
      2007.09.01 23:26 신고
      오죽하시겠습니까~~^^
      매일 보실텐데... 뭐 그렇다고 매일 볼 수 있다고 정을 줄 수 있다는 건 아닌 것 같지만요.

      그리고 소개해주신 작품... 뭐랄까..
      맨 마지막에 '그래도' 재미있답니다가 아니고 '그래서' 재미있답니다라고 들려요.
    • 프로필 사진
      2007.09.02 01:37
      켁..그렇게 들리시면 아니됩니다..=ㅂ=;;;
      이 드라마 자체가 좀 무서운편이에요..
      그리고 좀 추리드라마같기도 하구요..
      재미있어요..
      그리고..저는 미국에 있어도 드마라를 못본답니다..ㅠㅠ
      그저 저는 아이튠즈스토어에서 미드 돈주고 사서보죠..
    • 프로필 사진
      2007.09.02 14:26 신고
      너무 놀라지 마십시요.^^
      그저 농담으로 건네본 말이었습니다. 제가 좀 장난이 심했나요~
  • 프로필 사진
    2007.09.02 12:11
    저도 요즘에 보고 있습니다. 시즌2의 거의 끝을 다 보고 있는 중이네요.
    저는 아무 생각없이(?) 보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