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세계를 구하라... HEROES 본문

N* Culture/TV

세계를 구하라... HEROES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07. 4. 5. 17:37
요즘 출퇴근시간 지하철안에서 보고 있는 미국 드라마. HEROES
미 NBC를 통해 방송됐던 그 드라마를 휴대전화에 담아서 보고 있는 것인데 이 드라마 내가 좋아하는 요소들을 참 많이 담고 있다.


HEROES에 뒤늦게 빠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자연적인 현상 중 하나인 초능력을 정면으로 다루고 있는 점이나 기저에 깔려 있는 음모론의 상큼함, 다양한 캐릭터가 어울려 끌어가는 녹록치 않은 스토리가 HEROES의 포인트다.

그동안 HEROES의 소문 혹은 소개를 종종 접하긴 했지만 CSI:NY도 시즌 3를 보다가 중단한 상태로 Prison Break조차 보지 않고 있었기에... 한마디로 잠시 미국 드라마와 결별 아닌 결별을 하고 있었던 탓에 볼까 말까를 심각하게 고민했었다.

일단 한번 보기 시작하면 끝은 봐야 할 거라는 우려를 안고 출발한 HEROES 보기는 어느새 시즌 1의 에피소드 2편만 남은 상태에 이르렀다. 아마도 내일 아침쯤 시즌 1을 다 보게 될듯...


수많은 캐릭터를 이어주는 초능력과 음모론의 연결고리...

자... 그럼 본격적으로 HEROES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HEROES는 한가지 이상의 초능력을 가진 사람들의 이야기다. X-Men의 돌연변이들과 마찬가지로 유전적 돌연변이에 따라 신비한 힘을 갖게 되었지만 X-Men보다 현실적으로 초능력을 그려가고 있다.

생체 재생 능력이 탁월한 치어리더 소녀 '클레어', 자신 안에 흉포한 또 하나의 자아를 품고 있는 '니키', 손만 대면 기계를 작동시키는 능력을 가진 소년 '마이카', 미래를 그릴 수 있는 화가 '아이작', 수퍼맨처럼 하늘을 날 수 있는 '네이튼', 다른 사람의 능력을 흡수(?)하여 이용할 수 있는 '피터',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히로'까지...

참으로 다양한 능력을 가진 인물들이 얽히고 섥혀있으며 그들은 평범한 삶을 살아오다가 문득 자신에게 특별한 능력이 있다는 것을 알게되고 다양한 반응을 보인다. 숙명처럼 자신의 운명으로 받아들이는 이들. 끝까지 부정하는 이들.

또 그들을 모으고(?) 수집해서 자신들의 힘으로 사용하려는 무리가 있는데 16편을 보고 있는 현재 그들의 정체가 완전히 드러난 것은 아니지만 이런 거대한 힘을 가진 이들의 존재가 HEROES안에서 매력적인 음모와 팽팽한 긴장감을 던져주고 있다.

하지만 그런 위험 속에서도 이 많은 사람들을 관통하는 주제가 있으니 그것은 세계를 구해야 한다는 소명... 아직 주요 인물이 모두 그런 목적을 위해 애쓰는 것은 아니지만 물리적 거리와 상대방의 존재를 모른체 완전히 다른 삶을 살아가던 인물들이 에피소드가 진행될수록 그들의 관계가 밝혀지면서 점점 그 목적을 향해 달려가는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요 인물들의 면면이다.
뭐 빠진 인물들도 있지만 HEROES를 봤다면 맘에 드는 캐릭터들이 하나씩은 있지 않을지...


영웅의 삶을 꿈꾸는 왠지 친숙한 캐릭터... 히로 나까무라

개인적으로 가장 맘에 드는 캐릭터를 뽑는다면 정말 귀여운 일본인 영웅(?) 히로 나까무라.(영웅을 소망하던 그는 이름조차 히어로(?)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범한 직장인으로 따분한 시간을 보내던 그.
어느날 시간과 공간을 초월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고 자신은 세계를 구해야 하는 사명을 받았다고 생각하고 친구인 안도(한국인 배우)와 함께 미국으로 여행을 떠난다.

낯선 곳에서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특별한 자신의 운명에 따라 세계를 구해야 한다는 마음 만은 잃지 않고 있다.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능력을 가진 탓에 HEROES에서 그가 맞는 역할을 주로 메신저이지만 짐짓 심각하게 흐르는 에피소드 안에서 히로와 안도가 보여주는 좌충우돌 스토리는 가끔 더없이 환한 웃음을 던져주기도 한다.

어쩌면 자신이 영웅이라고 생각하고 영웅에 맞는 아이템(?)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그의 순수함과 일본인 특유의 사고 방식이 맘에 드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극중 미래에서 날아온 히로는 짐짓 심각한 모습을 하고 있었는데... 순진하고 귀엽던 히로의 이미지가 모두 사라져버린 듯 해서 아쉬웠다. 흡사 미래에서 날아온 터미네이터 같은 느낌이었다고 할까.


미국, 일본, 인도를 잇는 세계적인 규모(?)의 이야기를 펼치지만 뉴욕에서 핵폭발이 일어난다고 해서 세계가 멸망한다는 설정은 좀... 글쎄... 아직 두 편의 에피소드를 남겨두고 있으니 아직은 열심히 볼 때다.

또 새로운 에피소드 19가 4월 23일부터 미국에서 방영 예정이니 -_- 또 릴레이로 봐줘야 할 것 같다. 어쨋든 드라마 안에서 일어나는 많은 갈등을 해결하고 세상을... 아니 뉴욕을 구해줬음 좋겠다. 뭐 그보다 재밌는 이야기를 앞으로도 계속 보여줬음 좋겠다는 것이 솔직한 마음.^^

최근에 본 가장 재밌는 미국 드라마이자 한동안 이어지는 시즌을 손꼽아 기다릴 작품이 되어 줄 것 같은 HEROES. 혹 아직 못봤다면 꼭 추천하고 싶다.

PS. 이렇게 또 미국 드라마에 빠지는 구나... 끙~ X-Files 극장판도 나온다는데...

Tag
, , , , , , , , ,


3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