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오늘은 1MB 데이... 알고 계셨어요? 본문

N* Kidz

오늘은 1MB 데이... 알고 계셨어요?

라디오키즈 2006.10.24 17:48
알고 계셨습니까?
오늘이 1MB 데이라는 것을...?

살면서 우리는 많은 데이를 만납니다.
학창시절 별 의미도 없는 초콜릿을 주고 받았던(성 발렌타인에게 한없이 미안한...) 발렌타인 데이부터 동네PC방에서 자장컵라면까지 제공했었던 자장면 데이, 1년 판매치의 50%이상을 하루에 팔아치운다는 마케팅의 승리 빼빼로 데이까지... 일년 열두달 데이가 찾아오죠.

여기에 3월 3일 삼겹살 데이, 사과하는 날이라는 사과 데이까지... 정말 많은 가끔은 정체모를 아니 관심 밖의 데이들이 넘쳐납니다.

이렇게 특정한 날을 기념하는 것은 블로그 스피어에서도 마찬가지더군요.
일모리님이 주창하신 6월 9일 블로그 데이부터 올해로 2회였던 세계 블로그 데이인 8월 31일, 웹표준에 대해 고민하는 날인 CSS Naked Day까지 올블로그 검색으로 뒤져보니 참으로 많은 데이들이 있었구나라는 생각을 또 가지게 되네요.(다 옮기진 않겠습니다.)

참... 지금 1MB 데이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었죠?
다시 묻겠습니다. 오늘이 1MB 데이라는 거 알고 계셨습니까?

모르셨다고요. 죄송스런 말씀이지만 모르시는 게 당연합니다.
1MB 데이라는 건 애초에 없었으니까요. -_-;; 무심코 바라본 오늘 날짜가 10월 24일. 1024더군요. 그래서 오늘 날짜를 보고 즉흥적으로 이름 붙였을 뿐입니다.

1024... 1024KB... 1MB... 뭐 이런 식의 네이밍 센스랄까요.(웃으셔도 좋습니다.)

그러고보니 전 참 소박한 사람인가 봅니다.
-_- 1GB도 아니고 1TB도 아닙니다. 고작해야 1MB입니다.
DOS 시절을 겪어온 탓일까요. 요즘 1MB면 텍스트나 작은 이미지 파일 같은 게 아니면 제대로 활용하기도 모자란 작은 사이즈지만 왠지 제일 먼저 1MB가 생각나네요.

여러분은 어떠세요? 1024라는 숫자를 보면 1GB 혹은 1TB와 치완되시나요?
헉... 그러고보니 포스트를 뭐라고 마무리 지어야 할지 모르겠네요.

워낙 가십성의 쓸데없는 이야기이고 보니 결론을 낸다는 것도 웃기고... 쿨럭~
여러분도 의미 없는 하루에 자기만의 의미를 부여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아... 마무리 안된다.)

PS. 혹 이 포스트가 불쾌감을 유발했다면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__)

Tag
,


5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