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시나리오 모니터링... 거 괜찮네~ 본문

N* Kidz

시나리오 모니터링... 거 괜찮네~

라디오키즈 2006.08.18 14:32
어제 퇴근을 서두른 후 달려간 압구정역... 근사한 약속이라거나 멋진 만남..
뭐 이런 즐거운 일을 기대했다면 다소 실망스럽지만 지극히 평범한 시나리오 모니터링에 참여하기 위해서였다.

시나리오 모니터링....

말 그래도 영화화되기 이전의 시나리오를 미리 읽어보고 영화화되면 어떨까? 시나리오를 손본다면 어디를 손보는게 좋을까 등을 사전에 평가하는 것.

뭐 이렇게 말해놓고 보니 마치 익숙한 일과인냥 느껴질 수 있겠지만 어제의 시나리오 모니터링이 생애 최초의 경험이었다.


모니터링에 참여하기까지...

뭘 어떻게 해야 하는지도 모르고 그냥 몇번 시나리오 모니터링에 참가 의사만 타진해왔는데... 계속 물만 먹이더니 드디어 며칠전 참석해달라는 문자메시지가 날아왔고 가벼운 마음가짐으로 시나리오 모니터링 장소에 도착하니 이미 몇 명의 모니터(?)들이 자리하고 있었다.

조용히 앉아 준비된 삼각김밥으로 살짝 식도에 음식이 넘어간다는 사실을 통보하고는... 간단한 설명을 듣고 본격적인 시나리오 리딩에 착수했고 이야기 읽느라... 평가표에 체크하느라... 내 손과 눈은 분주하기만 했다.

쓱쓱~ 하는 펜 굴러가는 소리만 들리는 회의실안... 어느새 정해진 마감시간이 가까워졌고 내 평가표도 거의 마무리 되어갔다. 대략 9시를 조금 넘은 시간 평가표를 넘기고 사례비를 챙긴체 기분좋게 빠져나오면서 상황은 종료.


모니터링 뒷 이야기...

흠... 앞으로도 종종 이런 시나리오 모니터링에 참석했음 좋겠다. 그래봐야...-_- 수많은 지원자 중 일부이기에 뽑힐 가능성은 높지 않겠지만 지원하다보면 또 뽑히지 않으려나.

어제 읽은 시나리오에 대해서는 비밀 보장을 약속했기 때문에 아무런 이야기를 담진 않았지만 그렇게 시나리오로 만난 작품이 영화화되는 걸 보게되면 기분이 묘할 것 같다.

모쪼록 그 영화가 시나리오에서 드롭되지 않고 극장에서 선을 보였으면 좋겠다. 그렇게 되면 훗날 이번 시나리오 모니터링에 대한 이야기까지 곁들여서 다시 포스팅하리라~

PS. 아무튼 사례비가 주어지면 언제나 기분 좋다니깐~

Tag
, ,


1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