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어르신들용으로 휴대폰 좀 내놓아 주면 안되겠니~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노인용 휴대폰이 없다"...휴대폰 제조사 '실버층' 외면'이라는 기사를 접했다.

굳이 우리나라의 노년 인구 증가속도가 얼마나 빠른지 노인층의 구매력이 높아져가고 있느니 하는 이야기를 하고 싶진 않다. 그런 이야기들은 이미 너무들 잘 알고 있지 않던가? 수많은 통계가 노인화를 향해 달려가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가리키고 있다.


어머니의 휴대폰

오히려 내 경우엔 이러한 아쉬움이 현실에서 더 가까이 와닿는다.
얼마전에 여동생이 어머님께 새 휴대폰을 사드렸다. 그전에 쓰시던게 워낙 오래된 모델이었지만 전화하는 데는 문제가 없다고 애써 사양하셨지만 휴대폰을 사서 안겨드리니 더없이 기뻐하셨다.

하지만 문제는 다른 쪽에서 불거졌다.
요즘 휴대폰의 트렌드가 그래서인지... 슬림까진 아니었지만 작은 액정화면과 키패드로 인해 사용에 불편함을 느끼신 것이다.

구형 휴대폰을 사용하셨을 때에는 엄두도 못내셨던 '문자 보내기'에도 의욕적으로 도전해보셨지만 키패드가 작고 인쇄된 글자의 크기가 작아 돋보기가 없인 문자를 보내는 것에도 어려움을 느끼셨다. 몇 번 함께 문자를 날리면서 문자를 익히실 수 있게 조금은 도움을 드렸지만 역시 불편한 건 어쩔 수 없는 일...

그 외에도 휴대폰에 기본적으로 내장되어 있는 기능으로 글자 크기를 키워도 모든 화면에서 적용되는 것도 아니고 전화번호부 등에서는 적용이 안되서 작은 폰트로만 이용할 수 있는 등 UI 차원에서도 아쉬움이 많았다.


노인용만 타깃은 아니다!

삼성의 노인대상 휴대폰 '지터벅'
굳이 삼성에서 북미에 출시한 '지터벅' 같은 모델을 바라는 건 아니다.

오히려 지터벅은 더 높은 연령대... 그러니까 시력 등이 좋지 않아 도저히 키패드를 인식하기 어렵고 전화번호를 암기하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는 등 전체적으로 휴대폰 사용에 부담스러워하는 연령대에 맞는 물건이다.

안내원이나 911으로 비상전화나 하는 용도라면 70대 이상의 연령층을 타깃으로 한 상품이라고 보는 것이 합리적일 듯하다.

하지만 우리 부모님 세대의 경우 최신 트렌드의 휴대폰에 맞추기에는 시력이 좋지 못하고 그렇다고 지터벅처럼 단순한 기능의 전화를 쓰기에는 아직 왕성한 사회생활을 하셔야 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중장년 층을 위한 경쟁력 있는 모델의 개발은 왜 등안시 하는 걸까?

시장은 충분하되 그들의 구매 패턴이나 성향을 의심하고 있는 것인가? 혹 제품 개발자나 기획자가 그런 안일한 생각이라면 한마디 해주고 싶다.

'저가폰, 고가폰 시장만 머리속에서 생각하지 말고 지금은 틈새라고 생각되는 이런 시장부터 개척하라고 훗날 웃게 되는 자는 빠른 시간안에 중장년 그리고 노인층을 겨냥한 상품을 내놓은 쪽이 될 것이다' 라고 말이다.

설마 당신은..-_- 안 늙을거라는 생각을 하는 건 아니겠지?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6.08.08 16:47
    완전히 공감가는 글입니다..
    예전엔 돈때문에 부모님 핸드폰 바꿔드리기가 부담스러웠다면..
    요즘엔 쓰실만한걸 찾기가 너무 힘들다는거죠..내가 만든 디자인도 아닌데 쥐어드리고 혼나고 있어요..ㅋㅋ
    • 프로필 사진
      2006.08.08 21:45 신고
      휴대폰 구매자가 모두 어리거나 젊은층이 아님에도 타깃은 언제나 그쪽으로만 설정해둔 것 같아 많이 아쉽답니다. 중장년 이상 층을 공략하려는 회사는 없는건지...
  • 프로필 사진
    2006.08.08 16:47
    그러게요, 저도 아버님 핸드폰 하나 해드릴까 해도 적당한게 보이지를 않더군요.
    간단하고 쓰기 편한 핸드폰좀 만들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06.08.08 17:32
    음... 어르신들께는 제가 쓰는 벤츠폰의 기능 정도만 있어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저희 아버지는 실제로 E470(SKT용 벤츠폰), 어머니는 E3000을 쓰시지만 문자도 잘 보내시고 전화도 잘 쓰신답니다...ㅎ
    • 프로필 사진
      2006.08.08 21:47 신고
      ^^ UnknownArtist님 부모님 연세가 어찌되시는 지는 모르겠지만 아직까지 중년 분들이 휴대폰의 모든 기능을 다 쓰진 못하실거에요. 문자와 통화, 혹 간단한 게임 정도...

      차라리 기능을 최적화해서 내놓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 사진
    2006.08.08 18:05
    맞아요 사실 어떻게 보면 잠재시장이라고도 볼수 있는데 말이죠. 어른들을 위한 뭔가가 나왔으면 좋겠어요. 문자 힘들게 쓰시는 우리 어머님 보면서 든 생각..
    • 프로필 사진
      2006.08.08 21:47 신고
      와니님도 겪으셨군요. 부모님이 불편해하시는 것... 에효... 이통사는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06.08.09 08:58
    라디오키즈 회원님의 상기 포스트가 미디어몹 메인에 링크되어 있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6.08.09 11:16
    예전엔 시각장애인, 노인용 도 몇개 나왔는데 요즘은 수익이 없다고 아에 만들질 안더라구요.
    저희 이모님이 고장난 휴대폰을 바꾸려고 일주일동안 돌아 다녔다는 예전처럼 큼직한 단추와 화면의 숫자 , 음성 알려주기 기능만 있으면 되는데 최근꺼 중에 아에없었음(결국은 쓰지도않는 MP3,카메라 등 덕지덕지 붙여놓은거 구매)...
    한동안 사귀였던 여친도 시각장애인이라 메뉴이동 시 음성으로 알려주는 휴대폰을 3년정도 사용했는데 새 휴대폰 고르려니 엄첨비싼거 말고는 쓸만한게 안보이더군요.. 제기럴 ㅡ.ㅡ
    • 프로필 사진
      2006.08.09 12:44 신고
      크게 보면 작은 시장이 아닐뿐더러 대외적으로 회사의 이미지도 긍정적으로 심어줄 수 있는데 왜 그렇게 소극적인지 모르겠습니다.

      아잉님의 적으신 글을 보니까 더 답답해지네요.